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강나언, '우리들이 있었다' 캐스팅…학폭 피해자 연기

알림

강나언, '우리들이 있었다' 캐스팅…학폭 피해자 연기

입력
2023.08.29 19:33
0 0

강나언, '우리들이 있었다'로 드러낼 존재감
'우리들이 있었다', 오는 10월 중 방송

강나언이 '우리들이 있었다'를 통해 안방극장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엔터세븐 제공

강나언이 '우리들이 있었다'를 통해 안방극장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엔터세븐 제공

배우 강나언이 '우리들이 있었다'를 통해 안방극장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29일 소속사 엔터세븐은 강나언이 KBS2 '드라마 스페셜 2023' 단막극의 두 번째 작품 '우리들이 있었다'에 캐스팅됐다고 전했다.

강나언은 '드라마 스페셜 2023' 단막극의 두 번째 작품 '우리들이 있었다'에서 학교폭력 피해자 강민주를 연기한다. 무시와 조롱, 가학을 방관하는 이들 때문에 상처받는 강민주 역의 강나언은 디테일한 내면 연기와 표현력으로 작품의 주제 의식을 전할 예정이다.

'우리들이 있었다'는 한 학생의 죽음을 둘러싼 학교 폭력 피해자와 가해자, 그리고 방관자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작품 속 의미심장한 메시지가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안길 전망이다.

강나언은 앞서 tvN '일타 스캔들'에서 입시생 방수아 역을 맡아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당시 그는 입시 스트레스로 괴로워하고 고통을 느끼는 10대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블라인드' '일타 스캔들' '구미호뎐1938'에 이어 '우리들이 있었다'로 안방극장을 찾는 강나언의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우리들이 있었다'는 오는 10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