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남성+남성 키스’ 퍼포먼스 영국 밴드, 말레이시아서 피소... “36억 원 배상하라”
알림

‘남성+남성 키스’ 퍼포먼스 영국 밴드, 말레이시아서 피소... “36억 원 배상하라”

입력
2023.08.12 15:19
수정
2023.08.13 14:13
23면
0 0

‘더 1975’, 7월 말레이 공연 퍼포먼스에
기획사 “현지 규정 준수해야” 소송 제기

영국 밴드 '더 1975'의 매티 힐리가 4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음악 페스티벌 롤라팔루자에 참여해 열창하고 있다. 시카고=AP 연합뉴스

영국 밴드 '더 1975'의 매티 힐리가 4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음악 페스티벌 롤라팔루자에 참여해 열창하고 있다. 시카고=AP 연합뉴스

말레이시아 음악 페스티벌 공연 도중 동성 키스 행위를 한 영국 밴드가 현지 공연 기획사로부터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을 당했다.

1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음악 페스티벌 ‘굿 바이브스’를 주최한 공연 기획사는 이 행사에 참여한 영국 밴드 ‘더 1975(The 1975)’를 상대로 1,230만 링깃(약 35억7,000만 원)을 배상하라며 소송을 냈다. 공연 기획사 측 대리인은 “밴드의 행위는 계약 위반”이라며 “출연진은 ‘무대에서 모든 현지 규정과 법규를 준수해야 한다’는 내용이 계약서에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더 1975’의 남성 보컬 매티 힐리는 지난달 21일 말레이시아 음악 페스티벌에서 “동성애를 혐오하는 국가에선 공연하고 싶지 않다”고 발언한 후 옆에 있던 남성 멤버와 입을 맞췄다. 이슬람교가 국교인 말레이시아에서 동성애는 징역 20년 이상에 처해지는 중범죄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해당 페스티벌 일정을 전부 중단했다. 이 밴드의 향후 말레이시아 공연에도 금지령을 내렸다. ‘더 1975’는 말레이시아를 떠나면서 다음 일정인 인도네시아·대만 공연도 취소했다.

영국 가디언은 밴드의 이 같은 퍼포먼스에 말레이시아 성소수자 일각에서도 비판이 나왔다고 전했다.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돌발 행동으로 가뜩이나 숨죽이고 살아가던 성소수자의 삶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말레이시아 정부의 성소수자 인권 탄압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올해 5월 스위스 시계 브랜드 스와치 매장에서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무늬가 들어간 시계를 압수한 게 대표적이다. 이달 10일엔 성소수자를 떠오르게 하는 스와치 시계의 수입·유통 등을 금지한다면서 이를 위반할 땐 최대 3년의 징역형에 처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말레이시아 내무부는 “스와치 제품은 성소수자의 사회운동을 홍보하고 동성애를 정상화함으로써 공익과 국익에 해롭다”고 설명했다.

스와치그룹은 닉 하이에크 최고경영자(CEO) 명의의 성명을 통해 “평화와 사랑의 메시지를 담은 시계 컬렉션이 누군가에게 해가 된다는 주장에 강력한 이의를 제기한다”며 반발했다. 이어 “말레이시아 정부가 과연 하늘에 핀 수많은 아름다운 무지개도 어떻게 압수할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전혼잎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