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제자 대변 치워봤나"…주호민에 일침 가한 특수교사
알림

"제자 대변 치워봤나"…주호민에 일침 가한 특수교사

입력
2023.07.31 13:43
수정
2023.07.31 13:59
0 0

"제일 추악한 게 밥그릇으로 사람 괴롭히는 일"

웹툰작가 주호민. 한국일보 자료사진

웹툰작가 주호민. 한국일보 자료사진

한 특수교사가 자폐 자녀 담당 특수교사를 아동학대로 신고한 유명 웹툰작가 주호민씨를 비판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경기도교육청 소속 배재희 특수교사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씨를 향해 "당신, 버스에서 대변 본 지적장애 제자가 놀림받을까 봐, 손으로 얼른 (대변을) 주워 담은 것 상상해본 적 있나, 자폐장애 제자가 몰래 자위해서 사정한 것을 여학생이라도 볼까 봐 얼른 휴지로 닦고 숨겨준 적 있나"고 되물었다.

이어 "제자가 갑자기 달려들어 목을 물어뜯었던 날도 수십 번 겪는 일이니 티도 안 내고 웃으며 퇴근했다"며 "난 그런 게 단 한 번도 역겹다고, 더럽다고 생각해 본 적 없다. 나 같은 볼품없는 특수 교사도 그 정도 소명은 영혼에 음각하고 산다"고 했다.

경기도교육청 소속 배재희 특수교사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 페이스북 캡처

경기도교육청 소속 배재희 특수교사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 페이스북 캡처

특수교사의 고충을 토로한 배 교사는 "그런 나도 교사로 살며 설리반이라는 말까지는 못 들어봤다"며 "제일 추악한 게 밥그릇으로 사람 괴롭히는 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당신네 부부, 가슴에 손을 얹고 그 설리반 선생님보다 더 고상한 인격자라고 자신할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주씨가 고소한 특수교사는 학부모 사이에서 '설리반 선생님'이라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배 교사는 "빨리 사과해라. 당신이 지금 벌이는 짓은 사람 갈구는 일진 놀음이지, 어디 정상적인 민원이고 소송에 갈 일이냐"며 "이렇게 한 사람을 파멸시켜서 당신 부부가 얻는 게 뭔가. 설리반 선생님을 끝끝내 파멸시키겠다면 나도 사표를 쓰겠다"고 비판했다.

그는 다른 글에서도 "주호민은 자기 연민과 비뚤어진 가족애에 빠져 타인을 파멸시키려 들었다"며 "속히 소송을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또 "이 나라 법이 설리반 선생님을 아동학대범이라고 규정한다면, 운 좋아 (법에) 안 걸리는 삶은 교사의 삶이 아니다. '쓰레기 잡범'의 삶"이라고 했다.

자폐 아들이 있는 주씨는 지난해 9월 자신의 아들을 돌보던 특수교사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했다. 주씨가 학교폭력 문제가 있었던 아들이 특수학급으로 분리되자, 아들의 가방에 녹음기를 넣어 교사를 감시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교권침해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원다라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