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YG "베이비몬스터, 9월 데뷔 차질 無...데뷔곡 확정"
알림

YG "베이비몬스터, 9월 데뷔 차질 無...데뷔곡 확정"

입력
2023.07.11 17:15
0 0
YG 신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가 오는 9월 데뷔를 목표로 데뷔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 신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가 오는 9월 데뷔를 목표로 데뷔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 신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가 오는 9월 데뷔를 목표로 데뷔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1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최근 베이비몬스터의 데뷔 프로젝트는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의 진두지휘하에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들은 강렬한 힙합 장르의 노래를 데뷔곡으로 확정, 9월 발매를 목표로 안무와 뮤직비디오 등 후반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그간 YG는 베이비몬스터의 앨범 작업을 위해 해외 유명 프로듀서들을 한국으로 초빙해 수차례 송캠프를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데뷔곡을 포함한 다수의 트랙들을 확보하고, 데뷔 후 이어질 후속 프로젝트들도 일찌감치 윤곽을 잡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

앞서 양 총괄이 베이비몬스터 멤버 확정을 발표하며 했던 "데뷔는 올 가을을 넘기지 않을 것"이라는 약속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음이 확인된 셈이다. YG 측은 "글로벌 팬분들이 베이비몬스터의 데뷔 시기에 대한 문의를 많이 주고 계시고 있기에 현재 진행 상황을 말씀드린다. 조만간 좋은 소식을 들려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비몬스터가 어떤 노래로 첫 인상을 심어줄지 역시 초미의 관심사다. 2NE1과 블랙핑크의 계보를 이어 'YG 스타일'인 강렬한 힙합 장르의 노래가 예고돼 그 자체만으로 글로벌 음악 팬들의 기대감이 최대치로 상승한 것이다. 앞서 데뷔 리얼리티를 통해 YG의 아이덴티티를 담은 매력을 선보였던 이들이 데뷔 앨범을 통해 어떤 곡을 내세울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베이비몬스터는 YG가 블랙핑크 이후 약 7년 만에 발표하는 걸그룹이다. 한국(아현 하람 로라), 태국(파리타 치키타), 일본(루카 아사) 등 다국적 구성에 탄탄한 보컬·댄스·랩·비주얼 역량을 갖춘 멤버들로 구성된 만큼 글로벌 음악 시장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