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가슴이 뛴다' 옥택연·원지안, 부부로 오해받았다…묘한 기류
알림

'가슴이 뛴다' 옥택연·원지안, 부부로 오해받았다…묘한 기류

입력
2023.07.11 08:29
0 0

원지안, 옥택연에 취중 고백
의미심장 질문 "날 사랑하기라도 할 건가?"

'가슴이 뛴다' 옥택연과 원지안이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원지안은 옥택연에게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졌다. KBS2 캡처

'가슴이 뛴다' 옥택연과 원지안이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원지안은 옥택연에게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졌다. KBS2 캡처

'가슴이 뛴다' 옥택연과 원지안이 묘한 기류를 보여줬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드라마 '가슴이 뛴다' 5회에서는 선우혈(옥택연) 주인해(원지안)가 이전과 다른 분위기를 형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혈은 인해에게 과거 사랑한 윤해선(윤소희)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그러면서 인해의 피에서 해선이 느껴진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인해는 "현생 살기도 버거워 죽겠는데 무슨 전생 타령이에요"라며 그의 말에 현실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해의 말에 충격을 받은 우혈은 이상해(윤병희) 박동섭(고규필)을 찾아가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자신이 인간이 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 인해의 피에 사랑이 충만하게 만들기 위해 작당모의를 했다.

우혈은 인해를 위해 집 앞으로 꽃다발을 배달시켰다. 우혈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지만 냉혈 인간 인해는 수상한 상황들에 경찰서에 신고하려는 등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그의 행동에 막막한 우혈 앞에는 고양남(김인권)이 나타나 진정성 있게 다가가라는 조언을 남겼다. 우혈과 인해는 이웃 주민들로부터 신혼부부라는 오해를 받기도 했다. 우혈에게 선지를 전하기 위해 집 앞으로 찾아온 고기숙(백현주)은 두 사람의 모습에 신혼부부인지 물었고 인해가 당황하며 해명했다.

인해는 근무 중인 학교에서 보건교사 재계약이 불발되며 백수 신세가 될 위기에 처했다. 그는 신도식(박강현)의 와인바로 향해 혼자 술을 먹었다. 술에 취한 채 집으로 돌아온 인해는 우혈에게 자신의 과거사를 털어놓으며 취중 고백을 했다. 우혈은 눈시울을 붉히는 인해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진심으로 위로했다.

우혈과 인해 사이에 묘한 기류가 샘솟기도 했다. 우혈은 감기에 걸려 아픈 인해의 곁에서 진심으로 걱정하며 직접 병간호를 했다. 인해는 자신을 돌봐준 우혈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방송 말미에는 인해의 의미심장한 한마디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하로 내려간 인해는 방에서 해선의 얼굴이 그려진 족자를 발견했다. 우혈은 인해가 들고 있던 족자를 뺏어 장롱에 넣었다. 인해는 "만약에 그 여자가 정말 전생의 나라면 어떻게 되는 거예요? 날 사랑하기라도 할 건가?"라고 물어 시선을 모았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