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청소년 엄마 유소연, 이혼 서류 제출한 남편과 사는 사연 ('고딩엄빠3')

알림

청소년 엄마 유소연, 이혼 서류 제출한 남편과 사는 사연 ('고딩엄빠3')

입력
2023.07.05 18:05
0 0

'고딩엄빠3' 유소연, 아이 친부와 사는 사연 공개
박미선 "언제 터질지 모르는 폭탄 같다"

‘청소년 엄마’ 유소연이 이혼 서류를 제출한 남편과 동거 중인 일상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MBN 제공

‘청소년 엄마’ 유소연이 이혼 서류를 제출한 남편과 동거 중인 일상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5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이하 ‘고딩엄빠3’)’ 25회에서는 26개월 된 딸을 키우는 ‘청소년 부모(청소년복지지원법상 청소년의 기준인 만 24세 미만의 부모)’ 유소연이 출연해 아이 아빠와 심한 갈등을 겪는 사연을 털어놓는다.

이날 스튜디오에 홀로 출연한 유소연은 “남편과 좁혀지지 않는 갈등으로 협의 이혼 서류를 작성했고 이를 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힌다. 이어 딸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하는데 평온한 아침, 방 안에서 갑자기 한 남자가 나타나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를 본 박미선과 하하 등은 “혹시 남동생인가?”, “새로운 남자친구 아냐?”라며 궁금해 한다. 잠시 후 유소연의 딸 유하가 등장해 이 남자를 향해 아빠라고 부른다. 예상밖의 상황에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그 사이에 재혼한 거야?”라며 당황스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 남자는 유하의 친부로 이혼 도장을 찍었지만 세 식구는 현재 같이 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박미선은 “‘고딩엄빠’ 사상 최초의 일”이라며 입을 다물지 못하고, 하하와 인교진 역시 “도대체 뭐야?”라며 당혹스러워한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여전히 다른 생활 패턴으로 계속 부딪히는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살얼음판으로 만든다.

유소연은 도무지 고쳐지지 않는 아이 아빠의 습관에 결국 얼굴을 붉히고, 박미선은 “언제 터질지 모르는 폭탄 같다”라며 걱정한다. 또한 두 사람은 식사 중 한 계획에 대한 이야기로 팽팽한 입장 차를 보인다. 과연 두 사람이 계속해 부딪히는 이유가 무엇인지, 이혼 도장을 찍은 후에도 함께 살고 있는 속사정은 무엇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청소년 엄마’ 유소연의 사연은 이날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2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