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범죄도시3' 엔데믹 첫 1000만 관객 돌파
알림

'범죄도시3' 엔데믹 첫 1000만 관객 돌파

입력
2023.07.01 10:17
0 0

'신과함께'이어 두번째 '쌍천만' 시리즈 위업

지난달 서울시내 한 극장에 영화 '범죄도시 3' 예매 현황이 표시돼 있다. 배급사는 '범죄도시 3'는 1일 누적 관객 수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엔데믹 이후 첫 1000만 관객 돌파 영화다. 연합뉴스

지난달 서울시내 한 극장에 영화 '범죄도시 3' 예매 현황이 표시돼 있다. 배급사는 '범죄도시 3'는 1일 누적 관객 수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엔데믹 이후 첫 1000만 관객 돌파 영화다. 연합뉴스

마동석 주연의 액션 영화 '범죄도시 3'가 전작인 '범죄도시 2'에 이어 '천만 영화'의 반열에 올랐다. '범죄도시' 시리즈는 천만 영화를 두 편이나 배출한 '쌍천만' 시리즈가 됐다.

1일 '범죄도시 3'의 배급사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 영화는 이날 오전 8시께 누적 관객 수 1,000만명을 돌파했다.지난 5월 31일 개봉한 지 32일째다. 개봉 당일 누적관객 100만 명을 넘어선 '범죄도시 3'는 개봉 3일째에 200만명, 5일째 400만명, 7일째 600만명을 넘어서는 등 파죽지세로 흥행몰이를 했다. '범죄도시 3'는 국내 개봉작으로는 역대 30번째 천만 영화가 됐다. 21번째 천만 영화다. 지난해 6월 11일 천만 영화에 등극한 전작'범죄도시 2'의 뒤를 이었다.

'범죄도시 2'는 1,269만3천여명의 관객을 모아 코로나19 팬데믹 시기 유일한 천만 한국 영화로 기록됐다. 후속편인 '범죄도시 3'는 엔데믹 시대 첫 천만 한국 영화가 됐다. '범죄도시' 시리즈는 쌍천만의 위업을 이룬 두번째 시리즈다. '신과 함께-죄와 벌'(2017)과 '신과 함께-인과 연'(2018)을 모두 천만 영화 반열에 올린 김용화 감독의 '신과 함께' 시리즈에 이어 두 번째다. 외화로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 시리즈와 '아바타' 시리즈가 쌍천만을 달성했다. ' '부산행'(2016), '신과 함께-죄와 벌', '신과 함께-인과 연', '범죄도시 2'에 출연한 마동석은 '범죄도시 3'까지 모두 다섯 편의 천만 영화에 출연한 배우가 됐다. 한국 배우로는 최다다.

'범죄도시 3'의 흥행은 영화 한 편의 성공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게 극장가의 대체적인 평가다.올해 들어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일본 애니메이션을 포함한 외화가 휩쓸다시피 해 한국 영화의 위기감이 팽배해진 상황에서 '범죄도시 3'가 한국 영화의 자존심을 지키는 구원투수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이왕구 문화부장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