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U-20 월드컵]김은중호, 최종 4위로 월드컵 여정 마무리

알림

[U-20 월드컵]김은중호, 최종 4위로 월드컵 여정 마무리

입력
2023.06.12 04:43
0 0

3·4위전 이스라엘에 1-3 패배
이승원, 3골 4도움
FIFA 대회 한국선수 최다 공격포인트

김은중호가 12일 아르헨티나 라플라타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르헨티나 20세 이하(U-20) 월드컵 3·4위전에서 이스라엘에 1-3으로 패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라플라타=연합뉴스

김은중호가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4위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르헨티나 U-20 월드컵 3ㆍ4위전에서 이스라엘에 1-3으로 패했다.

한국은 전반 19분 먼저 실점했다. 이스라엘 함자 시블리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띄워준 크로스를 란 비냐민이 오른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곧바로 동점골을 터트리며 응수했다. 이승원(강원FC)이 오른쪽 측면을 파고들다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따내기 위해 경합하는 과정에서 배준호(대전 하나시티즌)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이승원이 침착하게 골을 기록하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로써 이승원은 이번 대회 3골 4도움을 올려 직전 대회 골든볼(최우수선수) 이강인(마요르카)가 기록했던 2골 4도움을 넘어섰다.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단일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세운 최다 공격포인트다.

한국은 후반 들어 경기가 풀리지 않자 이영준(김천 상무), 이찬욱(경남FC)를 대신해 황인택(서울 이랜드)과 김용학(포르티모넨스)을 투입하며 3백으로 변화를 줬다. 그러나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31분 상대에게 골을 허용했다. 아난 칼라일리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오메르 세니오르가 득점을 기록했다. 이스라엘은 후반 40분 한 골을 더 추가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굴절된 공을 칼라일리가 쐐기골로 연결했다.

한국은 남은 시간 배준호, 이승원을 이용해 반격에 나섰지만 마무리에서 아쉬움을 남기며 2골 차로 패배, 대회를 마무리 지었다.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