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한일관계 개선 좋아" 일본 80% 한국 47% ..."한국이 너무 양보해서"[한일 여론조사]

입력
2023.06.15 13:50
2면
0 0

강제동원 해법 한국은 부정 평가 많아
양국 정상 발언, 일본은 80% 긍정 평가
한국은 기시다 "마음이 아프다" 부정 평가

윤석열(오른쪽)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오른쪽)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한일관계를 풀어 보려는 한국 정부와 일본 정부의 최근 외교적 노력을 두고 한국인과 일본인의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한국에선 회의론이 많은 반면 일본인들은 호평했다. "(식민 지배 피해자인) 한국이 너무 양보했다는 인식 때문"(오쿠조노 히데키 일본 시즈오카현립대 교수)인 것으로 보인다.

한국일보와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실시한 '2023 한일 공동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한일관계 회복 추진에 대한 견해를 물은 결과 한국 응답자 사이에선 "긍정적으로 평가한다"(47.0%)와 "부정적으로 평가한다"(49.5%)는 답변이 팽팽했다. 일본 응답자들은 "부정 평가"(13%)보다 "긍정 평가"(84%)를 압도적으로 많이 꼽았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차례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관계 개선을 시도하는 데 대한 평가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차례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관계 개선을 시도하는 데 대한 평가


강제동원 배상 해결책, 한국은 부정적 평가가 우세

올해 들어 강제동원(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가 한일관계의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한국 재단이 일본 피고기업 대신 배상금을 지급한다'는 윤석열 정부의 해법에 대해 한국에선 "부정 평가"(59.1%)가 "긍정 평가"(35.9%)를 앞질렀다. 반대로 일본에선 "긍정 평가"(57%)가 "부정 평가"(31%)보다 우세했다.

기시다 총리는 강제동원 문제에 대해 "가혹한 환경에서 많은 사람이 힘들고 슬픈 일을 겪게 된 것에 마음이 아프다는 심정"이라는 개인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에선 "부정 평가"(52.3%)가 "긍정 평가"(43.3%)보다 많았다. 다만 격차가 10%포인트 이하인 것은 '개인적 유감 표명'으로 '정부 차원의 공식 사과'를 대신해 일본 보수층의 반발을 피하면서도 한국 여론을 달래려는 기시다 총리의 묘수가 통한 결과로 보인다. 기시다 총리의 발언에 대해 일본에선 "긍정 평가"(69%)가 "부정 평가"(24%)를 앞질렀다.

한국 재단이 일본 기업 대신 배상금을 지급하는 한국 정부의 강제동원 해결책에 대한 평가

한국 재단이 일본 기업 대신 배상금을 지급하는 한국 정부의 강제동원 해결책에 대한 평가


한국의 해결책으로 강제동원 문제가 최종적으로 해결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는 답변이 한국인(76.9%)과 일본인(66%) 사이에서 주를 이뤘다. 기대가 크지 않다는 뜻이다. 특히 일본인들이 한국 정부의 해법을 호평하면서도 최종적 해결을 기대하지 않는 것은 한국 정권이 바뀔 때마다 과거사에 대한 입장이 바뀌면서 누적된 불신 때문으로 풀이된다.


"역사 문제와 경제 협력 분리"에 한국인도 공감

윤 대통령은 이 같은 악순환을 끊겠다면서 "역사 문제가 완전히 정리되지 않았다고 (한국과 일본이) 미래협력을 위해 한 발짝도 내디뎌서는 안 된다는 인식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대해 일본인들은 압도적 지지(긍정 평가 85%)를 보낸 반면, 한국인들의 생각은 엇갈렸다. "긍정 평가"(50.0%)와 "부정 평가"(46.0%)가 비등했다.

다만 '과거사 해결과 한일 경제협력을 분리해야 한다'는 원칙론에 대해선 공감하는 한국인들이 더 많았다. "역사 인식 문제로 이견이 있어도 경제협력을 추진해야 한다"는 답변은 63.8%, "역사 인식 문제로 이견이 있다면 경제협력을 추진할 필요는 없다"는 33.7%였다. 일본에선 전자 답변이 70%, 후자 답변이 25%씩 나왔다.

"역사 문제가 완전히 정리되지 않았다고 (한국과 일본이) 미래협력을 위해 한 발짝도 내디뎌서는 안 된다는 인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역사 문제와 미래 협력을 구분해야 한다는 윤석열 대통령 발언에 대한 평가

"역사 문제가 완전히 정리되지 않았다고 (한국과 일본이) 미래협력을 위해 한 발짝도 내디뎌서는 안 된다는 인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역사 문제와 미래 협력을 구분해야 한다는 윤석열 대통령 발언에 대한 평가


한편 상대국 정상에 대한 신뢰도를 물은 결과 일본인 사이에서 "윤 대통령을 신뢰할 수 있다"는 답변은 43%, "신뢰할 수 없다"는 40%였다. 한국인 사이에서 "기시다 총리를 신뢰할 수 있다"는 24.7%, "신뢰할 수 없다"는 69.3%로, 한국인들의 평가가 더 박했다.



편집자주

한국일보는 광복 50주년인 1995년부터 창간기념일(6월 9일)에 맞춰 일본에서 최대 부수를 발행하는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과 함께 '한일 국민의식 공동 여론조사’를 실시해왔다. 한일관계에 대한 인식, 상대국에 대한 신뢰도·친밀도 등을 매년 조사한 결과는 그 자체로 사료가 됐다.
한국일보의 올해 조사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8세 이상 한국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6, 27일 유무선 전화 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요미우리는 사내 여론조사부를 통해 같은 달 26~28일 18세 이상 일본인 1,017명을 상대로 같은 방식의 조사를 진행했다. 요미우리는 표본오차를 공개하지 않으며, 응답 비율의 소수점 이하를 반올림한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