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김은중호 '4강 확정' 결승골 순간 전광판엔 '현대차' 있었다

알림

김은중호 '4강 확정' 결승골 순간 전광판엔 '현대차' 있었다

입력
2023.06.06 07:00
0 0

국내 유일 FIFA 후원 기업…최근 2030년까지 계약

최석현이 5일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경기장에서 열린 U-20 월드컵 8강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순간 전광판에 현대차가 노출되고 있다. 중계화면 캡처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과 새로운 후원 계약을 맺은 현대차그룹이 5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2023 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전에서 쾌재를 불렀다. 한국의 기가 막힌 결승골 순간에 맞춰 절묘하게 광고판이 노출되면서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과 현대차가 함께 웃은 순간은 한국의 4강행을 확정한 결승골이 터진 연장 전반 5분. 전·후반 90분을 득점 없이 끝낸 한국은 이승원(강원)의 코너킥을 최석현(단국대)이 머리로 받아 넣으며 환호했다. 이 골은 직전 대회인 2019년 폴란드 U-20 월드컵 준우승에 이은 2회 연속 4강 진출을 확정 지은 결승골이 됐다.

공교롭게도 이승원이 코너킥을 준비하는 순간부터 최석현의 득점 후 환호하는 순간까지 경기장 광고판에는 현대차가 노출됐다. 중국의 완다그룹을 비롯해 코카콜라, 아디다스, 비자카드 등 여러 후원업체들의 광고가 돌아가며 보였는데 우리의 결승골 순간 국내 유일의 FIFA 후원 기업인 현대차 광고판이 눈에 띈 것이다.



FIFA 계약 연장 직후 터진 'A보드 잭팟'

5일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연장 전반전 첫 번째 골을 넣은 최석현과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실제 경기장 내 광고판을 일컫는 A보드에 광고를 싣는 후원 업체들에 결정적 순간 노출 여부는 마케팅 효과를 좌우한다. 당장 주요 장면 영상으로 전 세계 미디어에 활용될 뿐 아니라 득점 장면의 경우 앞으로도 꾸준히 자료 화면으로 쓰이기 때문이다.

특히 현대차의 이번 'A보드 잭팟'은 최근 FIFA 후원 계약을 연장한 직후 터져 의미가 크다. 이번 계약으로 2030년 월드컵까지 FIFA를 후원하게 된 현대차그룹은 자회사인 보스턴다이내믹스와 슈퍼널을 통해 로봇 및 도심항공모빌리티(UAM)까지 월드컵 무대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1999년부터 FIFA를 후원한 현대차그룹은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와 2010 U-17 여자월드컵 우승, 2019 U-20 월드컵 준우승 등 한국 축구 역사를 함께 썼다.

김형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