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LG전자도 RE100 가입..."2050년 재생에너지 100% 전환"
알림

LG전자도 RE100 가입..."2050년 재생에너지 100% 전환"

입력
2023.06.05 11:45
수정
2023.06.05 14:56
0 0

'세계 환경의 날' 맞아 타임스스퀘어서 플라스틱 재활용 광고도

LG전자가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 옥상에 2025년까지 설치할 태양광 발전소 조감도. LG전자는 공정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려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 옥상에 2025년까지 설치할 태양광 발전소 조감도. LG전자는 공정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려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국제 캠페인 'RE100'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세계 환경의 날'인 5일을 맞아 플라스틱 재활용 캠페인도 벌인다.

LG전자는 이날 RE100에 가입했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전환 비율을 2030년 60%, 2040년 90%, 2050년 100% 순으로 점점 늘려갈 방침이라고 공개했다.

LG전자는 RE100 달성을 준비하기 위해 사업장에 고효율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나가고 있다.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와 미국 뉴저지 사옥 등은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생산한 에너지를 쓰고 있다.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 통합생산동 옥상에도 축구장 3개 면적에 달하는 규모의 재생에너지전력구매계약(직접 PPA) 태양광 발전소를 2025년 완공 목표로 짓고 있다. 이밖에도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구매, 재생에너지 전력구매 계약 등 다양한 실현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RE100 가입은 '탄소중립 2030' 목표 달성에도 도움이 된다. 앞서 LG전자는 2030년까지 직∙간접(스코프1∙2)적인 이산화탄소의 순 배출량을 '제로'로 만들겠다는 탄소중립 2030 계획을 알렸는데 사용 전력의 재생에너지 전환은 탄소의 간접배출(스코프 2)을 줄이는 효과도 있기 때문이다.



LG전자가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이달 말까지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런던 피카딜리 광장에서 운영하고 있는 회사 전광판에 유엔환경계획(UNEP)이 제작한 플라스틱 절감 캠페인 영상을 상영하고 있는 모습.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이달 말까지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런던 피카딜리 광장에서 운영하고 있는 회사 전광판에 유엔환경계획(UNEP)이 제작한 플라스틱 절감 캠페인 영상을 상영하고 있는 모습. LG전자 제공


LG전자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플라스틱 재활용 캠페인도 펼친다고 밝혔다. 유엔환경계획(UNEP)이 제작한 플라스틱 절감 캠페인 영상을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런던 피카딜리광장 대형 전광판을 통해 이달 말까지 상영 중이다.

국내에서는 쓰고 버려질 중소형 가전 수거 캠페인을 진행한다. 폐가전을 보유 중인 고객들이 LG 베스트샵 등에 제품을 반납하고 이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개인 계정을 통해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폐가전에서 추출한 재활용 플라스틱을 제품 외관에 적용한 LG 퓨리케어 에어로퍼니처 3대, 틔운 미니 50대를 나눠준다.

이삼수 LG전자 최고전략책임자(CSO) 부사장은 "재생에너지 100% 전환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실천해 LG전자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비전인 모두의 더 나은 삶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