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설암 투병' 정미애 "아직 완치 아냐" ('불후')

알림

'설암 투병' 정미애 "아직 완치 아냐" ('불후')

입력
2023.06.03 11:44
0 0

설암 진단 고백했던 가수 정미애
회복 중인 근황 공개 "아직 완치 아냐"

‘불후의 명곡’ 정미애가 건강 상태에 대해 직접 밝혀 화제를 모았다. KBS2 제공

‘불후의 명곡’ 정미애가 건강 상태에 대해 직접 밝혀 화제를 모았다. 앞서 정미애는 설암 3기 진단을 받았다고 알린 바 있다.

3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 609회는 ‘아티스트 진성 편’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정미애 이찬원 양지은 김수찬 전유진 황민우 황민호 형제가 출연해 무대를 꾸민다.

지난 ‘김연자의 봄꽃열차’ 특집 이후 또 한 번 ‘불후의 명곡’을 찾은 정미애는 한층 갸름한 얼굴로 시선을 끈다. 김준현은 “얼굴이 소멸되어 가고 있다는 소문이 있다”고 운을 떼고, 정미애는 “저 좀 살이 빠졌다. 운동을 좀 하고 있다”며 7kg를 감량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설암 투병에 대해 많은 우려가 모이기도 했다. 정미애는 건강 상태를 묻자 “완치가 된 것은 아니다. 저처럼 아픈 분들은 완치 판정을 받는 시간이 생각보다 길다”며 “아직 진행형이다. 끝나진 않았다. 그렇지만 많이 좋아지고 있다”며 웃는다. 이번 ‘불후의 명곡’ 무대를 준비하는 과정에 대해 정미애는 “매번 힘들기는 하다”면서도 “제가 ’불후의 명곡’을 정말 좋아하니까. 무대에 대한 욕심 하나로 여기까지 왔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토크 대기실은 정말 오랜만이라는 정미애는 신나고 즐겁다며 아이처럼 밝은 미소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날 정미애는 진성의 ‘보릿고개’ 무대로 시청자를 만난다. 이밖에 이찬원 ‘울 엄마’, 양지은 ‘가지 마’, 김수찬 ‘동전 인생’, 전유진 ‘안동역에서’, 황민우 황민호 형제 ‘님의 등불’의 무대가 펼쳐진다. 진성 역시 ‘못난 놈’과 ‘태클을 걸지 마’를 직접 부르며 명곡판정단과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