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엑소 백현·시우민·첸의 전속계약 해지 통보에... SM "외부세력 모략"
알림

엑소 백현·시우민·첸의 전속계약 해지 통보에... SM "외부세력 모략"

입력
2023.06.01 11:29
수정
2023.06.01 13:31
0 0

멤버들 "정산 자료 수차례 요구했지만 못 받아"
SM "당사 계약 해지를 제안하는 외부 불순 세력"

그룹 엑소의 유닛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가 2018년 첫 공식 팬미팅을 마친 모습.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엑소의 유닛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가 2018년 첫 공식 팬미팅을 마친 모습.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엑소의 백현·시우민·첸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에 SM은 소속 아티스트 팀을 와해시키려는 불순한 외부 세력에 의해 발생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백현·시우민·첸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린 이재학 변호사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세 멤버 측은 "SM은 12∼13년의 장기 전속계약 체결도 모자라 아티스트에게 후속 전속계약서에 날인하게 해 각각 최소 17년 또는 18년의 계약 기간을 주장하려 하고 있다"며 "이는 SM의 아티스트에 대한 극히 부당한 횡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SM에 총 일곱 차례에 걸쳐 내용증명을 보내 정산 자료와 근거를 요청했지만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세 멤버는 "이번 일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도 "지혜로운 방안을 찾아 분쟁을 잘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SM 측은 소속 아티스트의 전속 계약 위반을 유도하는 '외부 세력의 모략'이라고 반박했다. SM은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SM 소속 아티스트에게 접근해 허위 정보 및 잘못된 법적 평가를 전달하면서 SM과의 전속계약을 무시하고 자신들과 계약을 체결해도 괜찮다고 제안하는 외부 세력이 확인되고 있다"며 "외부 세력의 시도는 명백한 불법행위로, SM과 아티스트간 갈등을 조장해 와해시키고자 하는 속내가 숨겨져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순한 외부 세력의 불법적인 행위에 강경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최은서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silver@hankookilbo.com으로 제보해주시면 됩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