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짧은 다리, 점박이 무늬가 매력적인 엄마개 '에이미'

입력
2023.05.28 16:43
수정
2023.05.28 18:59
0 0

[가족이 되어주세요] <386> 2세 추정 암컷 '에이미'


새끼를 지켜낸 뒤 안락사 위기에서 구조된 에이미.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제공

새끼를 지켜낸 뒤 안락사 위기에서 구조된 에이미.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제공


올해 3월 경기 포천시의 가구업체와 공장들이 몰려 있는 지역에서 새끼 두 마리와 엄마개가 시민의 신고로 구조됐습니다. 개 가족은 경기도의 위탁운영보호소인 동물구조관리협회 보호소에 들어오게 됐지요.

믹스견 가족은 지자체 보호소에 들어와도 보호소를 나갈 가능성이 낮습니다. 동물자유연대가 발간한 '2022년 유실·유기동물 보고서'에 따르면 품종견의 경우 보호소에서 사망한 비율은 10.5%였지만 비품종견은 47.4%로 절반 가까운 수가 보호소에서 세상을 떠났습니다. 반면 반환∙입양률은 품종견의 경우 80%에 달했지만 비품종견은 33.5%에 불과했지요. (☞관련기사: 더 버려지는데 입양은 못 가고... 믹스견은 서럽다)

구조 당시 올라왔던 공고(왼쪽)와 구조된 뒤 임시보호가정에서 지내는 에이미의 모습.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제공

구조 당시 올라왔던 공고(왼쪽)와 구조된 뒤 임시보호가정에서 지내는 에이미의 모습.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제공

지자체 보호소 동물들을 구조해 입양을 보내는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동행) 활동가는 경기도 지역 보호소에 들어온 개들의 정보를 보던 중 유독 슬픈 표정으로 앉아 있는 개의 사진을 발견했습니다. 함께 구조된 강아지들은 다행히 '입양 완료'라고 나와 있었지만 아직 두 살인 엄마개의 입양 문의는 없었고 안락사 명단에 올라와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엄마개는 품종견도 아니고, 몸무게는 10㎏ 정도로 사람들이 선호하는 작은 체구도 아니었습니다. 새끼를 지켜낸 엄마개가 안락사를 피할 길은 없어 보였고, 동행은 이 개를 지자체 보호소에서 데리고 나왔습니다. 이전에 에이미라는 개가 좋은 가족을 만난 사례가 떠올라 이 개에게도 에이미(2세 추정∙암컷)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다고 합니다.

임시보호자에게 배를 드러내며 사랑을 표현하는 에이미.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제공

임시보호자에게 배를 드러내며 사랑을 표현하는 에이미.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제공

에이미의 건강상태는 길 생활의 고단함을 보여주었습니다. 심장사상충, 지알디아 기생충에 감염되어 있었고, 난소에서는 종양이 발견됐습니다. 활동가들은 에이미의 난소제거와 중성화 수술을 한 이후 치료에 전념해 심장사상충 치료 마무리 단계라고 해요. 현재는 임시보호가정에서 지내고 있는데, 임시보호자에게 배를 뒤집으며 사랑을 표현하는 등 사람을 무척 따른다고 합니다. 배변도 잘 가리고 다른 개 친구들과도 잘 지내는 등 성격도 좋은 준비된 반려견입니다.

최미금 동행 대표는 "에이미를 보면 임시보호자의 설명대로 백희나 작가의 '나는 개다'라는 책 표지의 구슬이가 떠오른다"며 "짧은 다리에 한쪽 눈 털색이 다른 점박이 무늬가 매력적인 에이미가 좋은 가족을 만나기를 바란다"고 말합니다.

나는 개다 책 표지의 구슬이와 닮은 에이미. 책읽는곰 홈페이지 캡처,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제공

나는 개다 책 표지의 구슬이와 닮은 에이미. 책읽는곰 홈페이지 캡처,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제공

▶'맞춤영양' 반려동물 사료 브랜드 로얄캐닌이 유기동물의 가족 찾기를 응원합니다. '가족이 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가족에게는 반려동물의 나이, 덩치, 생활습관에 딱 맞는 '영양 맞춤사료' 1년 치(12포)를 지원합니다.

▶입양 문의: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위 사이트가 클릭이 안 되면 아래 URL을 주소창에 넣으시면 됩니다.

https://www.instagram.com/donghaeng_ngo/

고은경 동물복지 전문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