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심리적 G8 국가 반열 올랐다"...국민의힘, 尹 정상외교 지원 총력

알림

"심리적 G8 국가 반열 올랐다"...국민의힘, 尹 정상외교 지원 총력

입력
2023.05.21 17:10
0 0

유상범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뉴스1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포함, 각국 정상과 연쇄회담을 가진 것에 대해 "대한민국은 심리적 G8 국가에 올랐다"고 추켜세웠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21일 브리핑에서 "실리외교를 위한 윤석열 정부의 노력이 이번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며 "(윤 대통령은) 다자회의에서 식량, 보건, 기후문제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해 G7과의 연대·협력을 통해 취약국과 개발도상국의 지원을 약속하여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의 위상과 역할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유 수석대변인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날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총리를 미국 워싱턴으로 초청한 것과 관련, "(한국과 일본) 양국의 관계 개선 노력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 역시 높은 평가와 함께 워싱턴으로 한일 정상을 초대한 것"이라며 "대승적 결단을 위한 셔틀외교 복원은 물론, 강력한 한미일 공조를 이뤄내기 위해 동분서주했던 윤 대통령의 노력이 결실을 맺기 시작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와 함께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참배한 것에 대해서는 "한일 두 정상은 아픈 과거사를 공유하고, 이를 극복하며 양국의 발전적 미래를 위해 함께 가자는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했다"고 평가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대통령이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답게 국격을 드높이고 실익외교를 펼치고 있다"며 "특히 한일정상의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 첫 공동참배는 78년간 감춰져 왔던 한국인 피해자의 존재가 국제사회의 조명을 받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김민수 대변인은 전날 "대한민국은 심리적 G8 국가 반열에 올랐다. 글로벌 룰 메이커, 글로벌 중추 국가로 우뚝 섰다"고 논평했다.

김민순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