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與 "김남국, 코인 회사 종노릇... 민주당 대상 불법 로비"
알림

與 "김남국, 코인 회사 종노릇... 민주당 대상 불법 로비"

입력
2023.05.12 16:00
0 0

"국회의원 전수조사하자" 목소리 나오지만
윤재옥 "김남국 의혹 규명이 우선" 선 긋기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국민의힘이 12일 가상화폐 투자 의혹의 당사자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며 도덕성 문제를 물고 늘어지는 것은 물론, 이번 사안을 '게이트'라고 언급하며 민주당으로 전선을 확대했다. 국회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가상화폐 보유 전수조사를 하자는 제안도 나왔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의원 문제는 개인의 도덕성을 넘어 민주당을 대상으로 한 불법 로비 문제로 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대선 때 이재명 후보가 P2E(돈 버는 게임) 합법화 찬성 입장을 발표했던 것이 이제야 이해 간다"는 위정현 게임학회장 발언을 인용하며 "민주당에서 어디까지 연루되었을지 모를 로비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기 때문에 강제수사를 통해 의혹의 실체를 밝히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P2E 업계의 정치권 로비가 실제 있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지난 대선 당시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게임특별위원장이었던 하태경 의원은 "게임 공약을 검토할 때 출처 모를 수많은 P2E 합법화 제안을 많이 받았다"며 "미래산업을 가장한 도박 합법화였기 때문에 제가 전부 거절했다"고 밝혔다. 입법 로비는 여야를 막론하고 있었지만, 국민의힘은 거절했고 당시 민주당만 수용했다는 뜻이다.

김 의원의 도덕성에 대한 비난은 봇물을 이뤘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게임업체가 발행한 위믹스 코인 수십억을 보유했던 이해당사자가 자신이 가진 코인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법안에 참여했다"며 "이 정도면 국회의원으로서의 '윤리도덕'은 이미 없었다"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심지어 이태원 참사 현안질의 중에도 거래 내역이 발견됐다"면서 "머릿속이 온통 가상화폐로 가득 찬 김 의원은 이제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일갈했다.

가상화폐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곳곳에서 터져나왔다. 류성걸 의원은 "국회의원 전체에 대한 코인 전수조사 실시를 공식적으로, 공개적으로 요구한다"고 했고, 이용호 의원은 "마치 정치권 전체에 무슨 이익공동체가 있는 것처럼 주장하는 측도 있다"며 가세했다.

하태경 의원은 "국회의원이 내 코인 폭등시키려고 코인 회사 종노릇을 하고 있던 셈"이라며 "코인 전수조사를 해야만 국회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했다. 장예찬 청년최고위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이번 사건을 "가장 심각한 수준의 게이트"라고 부르며 "전수조사로 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국민의힘이 가상화폐 전수조사를 당장 밀어붙일지는 미지수다. 윤 원내대표는 취재진과 만나 "전수조사를 저희 당이 마다할 이유가 있겠느냐"면서도 "김 의원 코인 문제를 희석시키는 수단으로 변질될 수 있기 때문에 일단은 김 의원 의혹을 규명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선을 그었다.

손영하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