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정은의 디즈니 사랑, 영화 '겨울왕국'으로 北 청소년 영어교육
알림

김정은의 디즈니 사랑, 영화 '겨울왕국'으로 北 청소년 영어교육

입력
2023.05.11 17:00
5면
0 0

김정은 독려로 '문법→회화 중심' 수업으로 변화
'해외 미디어 보면 처형'하는 사회상과는 대비
김정은, 여덟 살 때 형과 일본 디즈니랜드 가기도

북한 평양의 세거리초급중학교에서 교사가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을 학생들에게 보여주며 영어를 가르치고 있다. NK뉴스 홈페이지 캡처

북한 평양의 세거리초급중학교에서 교사가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을 학생들에게 보여주며 영어를 가르치고 있다. NK뉴스 홈페이지 캡처

북한 중학생들이 디즈니사 애니메이션으로 영어 회화를 배우고 있다. 디즈니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각별한 애정이 반영됐다. 미국을 상대로 날 선 반응을 보이며 맞서고 있지만 북한 미래세대의 교육을 위해 제국주의 문화의 상징을 기꺼이 받아들인 셈이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는 10일 평양 세거리초급중학교(우리의 중학교) 교실의 모습을 전했다. 최근 조선중앙TV가 송출한 것인데, 학생들은 2013년 디즈니의 흥행작 '겨울왕국'을 보며 영어를 공부하고 있었다. 교실 칠판에는 겨울왕국의 대사인 "Do you wanna build a snowman?"(눈사람 만들래?)이 적혀 있었다. 조선중앙TV는 김 위원장의 독려로 영어 수업 방식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방송에 등장한 영어 교사는 "문법 중심에서 회화 중심으로 수업을 바꾼 뒤 학생들이 더 흥미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장면은 북한 사회 분위기와 대조적이다. 북한 전역에서 외부문화 유입을 차단하는 데 혈안이 돼 있기 때문이다. 북한은 2020년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만들어 국가 승인 없이 해외 미디어를 시청하면 처형하거나 종신형에 처할 수 있게 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20년 보도에서 '제국주의자들'이 글과 음악, 일상용품 등에 사상·문화를 교묘히 숨겨 퍼뜨리려고 한다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NK뉴스에 따르면 수업 때 활용한 영화는 당국이 사전 검열한 편집본으로 보인다. 화면에 등장하는 세거리학교는 북한 고위 간부 자녀들이 다니는 엘리트 학교다.

김정은, 집권 초 미키 마우스 등장하는 공연 보기도

김 위원장이 디즈니 캐릭터에 애정을 드러낸 건 처음이 아니다. 2012년 집권 초 그가 참석한 모란봉악단 공연에서 디즈니의 상징인 미키 마우스 복장을 한 사람이 등장한 적도 있다. 당시 국내외 언론들은 스위스 유학 경험이 있는 김 위원장이 선대와는 달리 해외 문화에 개방적인 모습을 보인다고 보도했다. 또 김 위원장은 여덟 살 때인 1991년 둘째 형인 김정철과 함께 가짜 여권을 들고 일본에 입국해 디즈니랜드를 관람했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한 전례도 있다. 김 위원장은 유학 시절 친구들을 초대해 제임스 본드 영화를 함께 보는 등 해외 문화에 익숙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대근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