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캐나다, 중국 외교관 추방... "우리 정치인 뒷조사"
알림

캐나다, 중국 외교관 추방... "우리 정치인 뒷조사"

입력
2023.05.09 09:07
수정
2023.05.09 15:47
0 0

"중국 인권문제 제기한 의원 친인척 정보 수집"
중국 "사실무근" 강력 반발... 외교 갈등 조짐

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교장관. AP 연합뉴스

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교장관. AP 연합뉴스

캐나다가 자국 정치인을 사찰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중국 외교관을 추방하기로 했다. 중국은 "사실무근"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양국 간 외교 갈등이 증폭될 가능성도 커졌다.

8일(현지시간) AFP통신·CNN방송 등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이끄는 캐나다 정부는 토론토 주재 중국영사관 소속 자오웨이를 '외교적 기피 인물(페르소나 논 그라타)'로 지정해 추방한다고 밝혔다. 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교장관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어떠한 형태의 내정 간섭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캐나다에 있는 (다른 나라) 외교관들에게 '이런 행동에 가담할 경우 집으로 돌려보낼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말했다.

앞서 캐나다 매체 글로브앤메일은 2021년 7월 작성된 캐나다 정보기관 보고서를 인용, 중국 정보당국이 캐나다 보수당 소속 마이클 청 연방 하원의원의 친인척(홍콩 거주) 정보를 수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홍콩 출신 이민자 아들인 청 의원은 신장 위구르자치구 등 중국 인권 문제를 적극 제기해 온 탓에 중국의 제재 대상 명단에도 올랐던 인물이다.

캐나다 정부는 중국이 청 의원의 친인척 정보를 수집하는 과정에 자오웨이가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청 의원은 지난 4일 졸리 장관에게 문제의 중국 외교관이 추방당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이냐고 따져 묻는 등 캐나다 정부가 중국의 '불법 행위'에 미온적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은 "캐나다 정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또, "캐나다 현지 언론이 캐나다와 중국 간 정상적인 교류를 방해하려는 것"이라며 화살을 돌렸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통신은 "(자오웨이에 대한) 캐나다의 추방 조치로 중국이 경제적 또는 외교적 보복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앞서 캐나다가 2018년 12월 미국 요청으로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을 체포하자, 중국이 캐나다인 2명을 구금으로 맞대응하는 등 두 나라는 갈등을 빚은 바 있다.

조아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