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황인범 활약 올림피아코스... 라이벌에 '고춧가루'
알림

황인범 활약 올림피아코스... 라이벌에 '고춧가루'

입력
2023.05.09 09:01
0 0

라이벌 파나시나이코스에 1-0 승리
황인범, 공수연결·탈압박·날카로운 슈팅 등 활약
파나시나이코스는 AEK아테네에 밀려 리그 2위

황인범이 2023년 3월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축구대표팀과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을 마친 후 관중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황인범이 2023년 3월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축구대표팀과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을 마친 후 관중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이 라이벌전 승리에 힘을 보탰다.

올림피아코스는 9일(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에 있는 요르요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수페르리가 엘라다 플레이오프 9라운드에서 라이벌 파나시나이코스를 1-0으로 이겼다.

이날 선발 출전한 황인범은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지만 왕성한 활동량으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전반 12분 왼발 슈팅을슈팅을 때렸지만 골대를 빗나갔고, 전반 22분 시도한 날카로운 침투 패스는 팀 동료가 잡지 못했다.

전반 30분 또 한 번의 슈팅을 날렸지만 상대 수비수에 맞고 골라인 밖으로 나갔고, 7분 뒤에는 마르세유턴으로 상대 선수 2명의 압박을 벗겨내기도 했다. 다양한 활약으로 상대를 괴롭힌 황인범은 1-0으로 앞선 후반 29분 파이팀 카사미와 교체됐다.

이미 올 시즌 우승이 불가능했던 올림피아코스(리그 3위)였지만, 이날 승리로 파나시나이코스와 AEK아테네와의 우승경쟁에 변수를 만들어냈다. 이날 경기 직전까지 1위를 달리던 파나시나이코스(승점 77)는 올림피아코스에 패해 승점을 그대로 유지했지만, 종전 2위였던 AEK아테네는 아리스를 2-1로 꺾고 승점 80을 기록, 1위를 탈환했다. 아테네와 파나시나이코스가 나란히 1경기씩 남긴 상황에서 아테네는 마지막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우승컵을 드는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그리스 리그에서는 1위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에 나가고, 2∼4위는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예선에 출전한다.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