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대체버스 투입했지만… ‘지옥철’ 김포골드라인 승객 또 호흡곤란
알림

대체버스 투입했지만… ‘지옥철’ 김포골드라인 승객 또 호흡곤란

입력
2023.05.08 17:00
8면
0 0

70번 시내버스 출근 시간 24회 증편
김포골드라인 승객 3.5% 감소 그쳐

8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70번 버스 출발기점인 걸포마루공원 버스정류장에서 출퇴근 시간 김포골드라인 혼잡도를 줄이기 위해 투입된 전세버스에 시민들이 탑승하고 있다. 뉴스1

8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70번 버스 출발기점인 걸포마루공원 버스정류장에서 출퇴근 시간 김포골드라인 혼잡도를 줄이기 위해 투입된 전세버스에 시민들이 탑승하고 있다. 뉴스1

경기도와 김포시가 ‘지옥철’로 불리는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 혼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8일 오전 대체 전세버스를 투입했지만 호흡곤란 증상을 호소하는 승객이 또다시 발생했다.

김포시는 8일 오전 6시 30분∼8시 30분 김포골드라인 대안 교통수단인 70번 시내버스 운행 횟수를 41회로 24회 증편 운행했다. 출근시간대 버스 배차 시간을 기존 15분에서 3~6분대로 조정해 김포골드라인으로 몰리는 승객을 분산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날 투입된 70번 버스 노선은 지난 1월 신설됐다. 출근 시간대 운행 횟수는 최초 9회에서 지난달 24일 17회로, 이날 41회로 늘어났다.

하지만 효과는 크지 않았다. 시와 김포골드라인에 따르면, 이날 오전 7∼8시 김포골드라인 승하차 인원수는 8,94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대체 버스 투입 전인 2주 전 같은 시간대 승하차 인원인 9,269명과 비교해 3.5%(328명) 줄어든 수치다. 이날 김포골드라인 혼잡률은 기존 수준인 289%에 달해 목표치인 200%로 끌어내리지 못했다.

지난달 24일 오전 경기 김포시 풍무역 정거장을 출발해 김포공항역으로 향하는 김포골드라인 열차가 승객들로 가득 차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4일 오전 경기 김포시 풍무역 정거장을 출발해 김포공항역으로 향하는 김포골드라인 열차가 승객들로 가득 차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에 이어 이날 오전 8시 30분쯤에도 김포골드라인 김포공항역 전동차에서 하차한 20대 여성 승객이 호흡곤란 증상을 호소했다. 이 여성은 응급처치를 받은 뒤 승강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골드라인은 출퇴근 시간대 혼잡률이 최대 289%에 달해 지난달 11일 여성 승객 2명이 호흡곤란으로 잠시 의식을 잃는 등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김포골드라인을 이용하는 승객들은 도로 여건상 차량 정체로 버스가 제시간에 목적지에 도착하지 못해, 버스 이용을 기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골드라인 5개 역(걸포북변역∼사우역∼풍무역∼고촌역∼김포공항역)을 연결하는 대체 버스 노선은 걸포북변역에서 김포공항역까지 30분가량 소요된다. 김포골드라인을 이용했을 때보다 2배 이상 걸리는 셈이다. 이달 말까지 개화∼김포공항 구간 버스전용차로가 설치되면 버스 이용률이 다소 올라갈 수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철도 승객을 버스로 유인하기 위해선 도로여건을 개선해 버스 운행시간을 단축하는 방법이 최선”이라며 “실질적인 개선 방안을 계속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