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백악관처럼 용산도 시민공원으로" 尹 취임 때 약속 지켰다
알림

"백악관처럼 용산도 시민공원으로" 尹 취임 때 약속 지켰다

입력
2023.05.04 15:40
2면
0 0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4일 용산 대통령실 앞마당에 조성된 용산어린이정원 개방 행사에서 시각장애인 안내견 새롬이와 함께 입장하고 있다. 정부는 용산 미군기지 반환이 모두 완료되면 여의도만 한 크기로 용산공원을 조성할 예정인데, 이에 앞서 약 9만 평을 어린이정원으로 만들어 개방했다. 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4일 용산 대통령실 앞마당에 조성된 용산어린이정원 개방 행사에서 시각장애인 안내견 새롬이와 함께 입장하고 있다. 정부는 용산 미군기지 반환이 모두 완료되면 여의도만 한 크기로 용산공원을 조성할 예정인데, 이에 앞서 약 9만 평을 어린이정원으로 만들어 개방했다. 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용산 미군기지 반환 부지 일부에 조성한 '용산어린이정원' 개방 기념식에서 "청와대를 국민 품에 돌려드리고 이곳 대통령실로 옮겨온 취임 당시의 그 마음을 다시 새기게 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용산 미군기지 일부를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겠다던 약속을 취임 1주년을 맞아 실천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어린이정원 입구에서 열린 개방 행사에서 "용산 기지는 20세기 초 일본이 강제 수용한 뒤에 120년 동안 외국군의 주둔지였고, 우리 국민이 드나들 수 없는 곳이었다"며 "지난해 5월 대통령실이 이전하면서 반환 속도가 빨라졌고, 여러분의 노고로 잘 준비해서 어린이를 위한 정원으로 재탄생했다"고 설명했다.

용산어린이정원 부지에서는 미국 백악관처럼 윤 대통령의 집무실이 있는 대통령실을 가까이서 바라볼 수 있다. '전망 언덕'에서 대통령실 청사까지는 300m 정도 거리다. 윤 대통령이 지난해 3월 당선인 신분으로 대통령실 이전 계획을 직접 발표하면서 "미군 기지 일부를 시민공원으로 개방하고, 미국 백악관처럼 낮은 펜스를 설치해서 시민들이 들어올 수 있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를 실천한 것이다.

용산어린이정원은 미래세대인 어린이를 위한 놀이 공간으로 조성됐다. 만 12세 이하 어린이들을 위한 전용 야구장과 축구장 등도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우리나라에는 미래의 꿈나무인 어린이들이 마음껏 뛸 수 있는 그런 넓은 잔디밭 하나 제대로 없다"며 "그래서 이곳 넓은 잔디밭과 주변 시설을 어린이를 위한 공원으로 조성하게 된 것"이라고 직접 설명했다.

축사를 마친 윤 대통령은 부인 김건희 여사, 어린이 대표들과 정원의 문을 열고 들어가는 '개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윤 대통령 부부가 지난해 분양받은 은퇴 안내견 새롬이도 행사에 동반했는데, 윤 대통령이 한 어린이에게 "래브라도 레트리버야. 사람하고 친화력이 있고"라고 새롬이를 소개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후 윤 대통령 부부는 풍선을 선물한 어린이들과 기념 촬영을 했다. 페이스페인팅, 화분 만들기 등의 체험활동이 마련됐는데, 윤 대통령이 직접 화분을 만들어 한 어린이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개방식을 마치고 정원 내 언덕에서 소나무 식수도 했다. 윤 대통령은 "소나무와 함께 우리나라의 자유민주주의가 영원히 번영하고 발전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고, 김 여사는 "우리 가족들이 이곳을 거닐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많은 것을 상징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사에는 전국 각지에서 초청된 어린이와 가족, 관계 부처 장관, 국회의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지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