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모욕 주는 남자친구, 같이 못 가"...곽정은, 일침 가한 사연은 ('연참')
알림

"모욕 주는 남자친구, 같이 못 가"...곽정은, 일침 가한 사연은 ('연참')

입력
2023.04.26 09:20
0 0
방송인 곽정은이 여자친구의 행동마저 돈으로 계산하는 지독히 계산적인 남자친구의 사연에 일침을 날렸다. KBS Joy 제공

방송인 곽정은이 여자친구의 행동마저 돈으로 계산하는 지독히 계산적인 남자친구의 사연에 일침을 날렸다. KBS Joy 제공

방송인 곽정은이 여자친구의 행동마저 돈으로 계산하는 지독히 계산적인 남자친구의 사연에 일침을 날렸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173회에서는 4세 연상 남자친구와 1년 4개월째 연애 중인 26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해당 사연에서 남자친구는 데이트 신청마저 횟수를 계산하며 서로 한 번씩 제안하길 바랐다. 선물 가격도 똑같이 맞춰야 하는 탓에 고민녀가 비싼 선물을 사주는 날엔 차액을 계산해 돌려보냈다.

남자친구의 어머니가 고민녀를 위해 반찬을 준 날에도 에피소드는 이어졌다. 고마운 마음에 "나중에 식사라도 대접하겠다"라는 여자친구에게 남자친구는 "차라리 돈으로 주는 게 낫지 않겠냐"라며 시세를 검색해 돈을 요구하는 모습으로 경악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고민녀가 이사 타이밍 때문에 3주간 남자친구의 집에서 월세를 내고 사는 과정에서도 사연은 이어졌다. 고민녀가 남자친구의 집을 나오는 날 남자친구가 원래 제안한 금액 중 1/3을 깎아준 것이다. 이는 그동안 고민녀가 집안일을 한 것을 하나씩 체크해 놓고 돈을 계산한 것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전했다.

사연을 접한 주우재와 한혜진은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겠지만 나는 ‘집안일 조금 더 할 걸’ 싶다", "나도 오히려 땡큐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김숙은 "나는 남자친구에게 사랑을 못 느끼겠다"고 말했고, 곽정은은 "상대방은 호의라고 해도 나는 모욕적으로 느꼈을 때 같이 갈 수 없다. 집안일을 돈으로 환산하는 건 부모님과 청소년기 자식간의 관계 아니냐"며 황당해 했다.

이후 한혜진은 "남자친구가 감정이 없는 건 확실하다. 타인의 감정을 못 느낀다"며 동의했고, 주우재 역시 "남자친구는 잘못됐다고 말해도 이해를 못할 것"이라며 "물건 하나, 행동 하나에 값을 매기는 남자친구는 철저히 혼자 살 때 행복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분석했다.

김숙은 "나도 사연을 읽다보니까 남자친구에게 빠지더라. 고민녀도 스며든 것 같다. 계속 함께 있으면 이상한 걸 모를 것"이라고 말했고, 곽정은은 "뭘 줘도 아깝지 않은 사람을 만나라"라고 충고했다.

한편, KBS Joy '연애의 참견'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