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화, 산불 피해 경북 봉화에 열번째 태양의 숲 만들었다
알림

한화, 산불 피해 경북 봉화에 열번째 태양의 숲 만들었다

입력
2023.04.23 18:30
23면
0 0

경북 2만㎡ 부지에 나무 7000그루 심어 숲 조성
한화그룹, 세계경제포럼 '1조 그루 심기'에도 동참

21일 경북 봉화군 화천리 마을회관 앞에서 태양의 숲을 조성하기 전 태양의 숲 행사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21일 경북 봉화군 화천리 마을회관 앞에서 태양의 숲을 조성하기 전 태양의 숲 행사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은 지난해 산불 피해를 본 경북 봉화군 화천리 일대에 열 번째 태양의 숲 '탄소 마시는 숲: 봉화'를 조성했다고 23일 밝혔다. 2011년 이래 한화그룹이 캠페인을 통해 조성한 숲의 규모는 총 145만 ㎡, 심은 나무는 53만 그루에 달한다.

지구의 날을 하루 앞둔 21일 이 회사 직원들과 봉화군,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트리플래닛 관계자, 화천리 주민 등이 식수 행사에 참석했다. 이들은 파괴된 자연을 회복하고 재해를 막기 위해 약 2만 ㎡ 부지에 자생력이 높은 돌배나무와 산벚나무, 헛개나무 등 주변 환경과 토양에 적합한 수종을 골라 총 7,000그루를 식재했다. 주민들의 주요 소득원이 과수농사인 점을 고려해, 꿀벌이 좋아하는 밀원수(蜜源樹)도 많이 심었다.

사람의 손길이 닿기 어려운 곳에는 백두대간수목원과 봉화군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드론으로 황토와 씨앗을 섞어 동그랗게 빚은 시드볼 1,000개를 뿌렸다. 씨앗이 제대로 발화하는지 드론으로 모니터링도 할 계획이다. 한화큐셀이 기증한 태양광 설비로 탄소 배출도 최소화했다. 전기를 생산하는 양묘장에서 묘목을 공급받아 어린 나무가 크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의 양을 줄였고 탄소 흡수력이 강한 품종을 많이 심었다. 연간 약 65톤(t)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할 것으로 한화그룹은 예상하고 있다.



한화그룹, 세계경제포럼 '1조 그루 심기'에도 동참

스마트 포레스트 시스템의 드론이 시드볼을 식재하기 위해 비행을 시작하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스마트 포레스트 시스템의 드론이 시드볼을 식재하기 위해 비행을 시작하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한편 한화그룹은 한국 기업 중 최초로 세계경제포럼(WEF)의 국제 기후환경운동 1t.org에 참여한다. 2030년까지 1조 그루의 나무를 심거나 보존, 복구하기 위해 각국 정부와 기업, 비영리단체, 기후 환경 운동가들이 참여하는 국제 활동이다. WEF는 "한화 태양의 숲 프로젝트는 숲의 복원과 태양광 에너지를 결합해 대규모 생태계와 지역 생계, 환경을 복원하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회장은 "1t.org에 참여함으로써 지속 가능하고 번영하는 세상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