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가족과는 SUV, 나홀로 주행 땐 스포츠카로 변신

입력
2023.04.25 14:00
16면
0 0

애스턴마틴 'DBX707' 시승기

애스턴마틴의 고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량 ‘DBX707’이 곡선 구간을 빠져나오고 있다. 애스턴마틴 제공

애스턴마틴의 고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량 ‘DBX707’이 곡선 구간을 빠져나오고 있다. 애스턴마틴 제공



보통의 스포츠카는 가족차로 적합하지 않다. 승차감이 편안하지 않고, 가족을 태워야 할 내부도, 짐을 실을 공간도 부족하다. 차량이 낮아 방지턱이 많은 골목 등 다양한 곳을 다니기에도 불편하다.

그러나 이런 불만족도 옛이야기가 되고 있다. 스포츠카 전문 제조사들이 4인용 세단이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내놓고 있어서다. 잘 달리는 주행성을 지니고 있어 아빠들의 로망이 될 수밖에 없다. 영국 애스턴마틴이 만든 'DBX707'을 최근 시승한 이유다.

5인승 SUV인 DBX707은 외관부터 남달랐다. 주차 공간을 꽉 채울 크기인 5m가 넘는 전장에, 전폭은 2m에 가까웠다. 내부 공간을 가늠할 수 있는 축거 역시 제네시스 준대형 SUV GV80보다 105㎜나 길었다. 그런데도 곳곳을 곡선 처리해 거대하다기보다는 균형 잡힌 탄탄한 차량처럼 보였다. 전면 대형 그릴과 공기 흡입구, 23인치 휠, 4개 머플러팁 등 스포츠카 정체성도 지녔다.

차문을 열고 들어서니 여유로운 실내 공간이 펼쳐졌다. 루프부터 트렁크까지 곡선이 이어지는 쿠페 형태였지만 2열 천장고는 180㎝ 성인 남자가 앉아도 여유로웠다. 좌석도 푹신해 손색없는 패밀리카였다. 적재 공간(632L)은 GV80보다 약 100L 더 컸고 2열 시트가 다양하게 접힐 수 있게 돼 활용도가 높아 보였다.



차고·승차감 조절로, 안정적 고속주행 가능

에스틴마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DBX707 내부에는 기어봉이 없다. 애스턴마틴 제공

에스틴마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DBX707 내부에는 기어봉이 없다. 애스턴마틴 제공


운전석에 앉아 제조사 고유의 특성인 대시보드 가운데 있는 시동 버튼을 눌렀다. 이어 그 옆에 있는 D버튼을 다시 눌러 기어를 바꿨다. 습관이 안 된 운전자 입장에선 불편한 부분이었지만 가속페달에 발을 올리자 이 모든 게 용서됐다. 2톤이 넘는 공차 중량이 떠오르지 않을 만큼 민첩하게 노면을 치고 나갔다. 제동도 잘 돼 첫 주행에 대한 불안감을 금세 떨칠 수 있었다.

무엇보다도 주행모드에 따라 변화하는 에어 서스펜션 덕에 노면이 고르지 못한 골목에서 편안한 주행 질감을 보였다. SUV 고유의 폭넓은 전방 시야를 확보한 세단을 탄 듯했다.

707마력과 시속 310km를 경험하기 위해 내부순환로에 올랐다. 고속주행을 위해 주행모드를 스포츠로 바꾼 뒤 페달을 밟자 속도는 바로 제한 속도를 넘어섰다. 가속 반응이 늦게 나타나는 터보래그 현상이 없었고 속도감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안정적이었다. 힘이 넘쳐 페달을 깊게 밟지 않아도 가속·추월을 할 수 있었다.

또 주행모드 조절로 차체가 40㎜까지 낮아진 데다 서스펜션이 탄탄하게 바뀌어 고속주행 때도 쏠림 없이 자세가 유지됐다. 곡선 구간을 스포츠카처럼 낮게 깔리며 빠져나와 운전의 재미를 몇 배 키웠다. 3억 원이 넘는 차량 가격만 부담할 수 있다면 가족 차량으로 누구에게나 추천할 차량이다.

연비는 4.0L(V8 트윈터보) 엔진이 들어 있어서인지 공식 복합연비(L당 7.0㎞)에 못 미친 L당 4.1㎞에 그쳤다. 서울 도심과 수도권 고속화도로 구간을 섞은 60여 ㎞를 주행했고 주변에 차량이 많아 연비 측정에 불리한 환경이었다.


애스턴마틴의 고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량 ‘DBX707’ 후면. 애스턴마틴 제공

애스턴마틴의 고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량 ‘DBX707’ 후면. 애스턴마틴 제공


박관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