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골절 수술 후 뼈가 잘 붙지 않는다면...'불유합' 의심

입력
2023.04.15 06:30
0 0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김진각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김진각 교수.


# 20년간 하루 한 갑씩 담배를 핀 40세 남성 A씨. 그는 1년 전 오토바이 사고로 다발성 골절이 생겨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수술을 받았던 허벅지 부위에 1년이 지나도록 통증이 지속됐다. A씨는 대학병원 정형외과를 내원해 검사를 받았고 골절 부위의 ‘불유합’을 진단받았다. 추가적인 수술을 받고 금연으로 생활습관을 교정한 후에야 골절 부위가 회복되기 시작했고 통증은 점차 사라져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었다.

불유합(不癒合)이란?

골절 치료법의 발전으로 대다수의 골절은 특별한 문제없이 잘 치유가 됩니다. 그러나 일정 시간이 지나도 방사선 검사에서 치유 과정이 보이지 않아 새로운 치료가 필요하면 불유합으로 진단합니다.

골절이 치유되기 위해서는 골절 부위에 충분한 산소와 뼈가 붙는 것을 도와주는 성장인자가 투여되도록 혈류 공급이 잘 돼야 합니다. 동시에 깁스나 수술로 골절된 뼈를 튼튼하게 고정해 줌으로써 회복에 필요한 안정성을 제공해야 합니다. 이 두 가지 전제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골절의 합병증인 불유합이 발생하게 됩니다.

뼈가 붙지 않으면 통증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뼈를 고정하기 위해 삽입했던 금속물이 부러지기도 합니다. 골절된 뼈의 종류와 위치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통계에 따르면 골절 환자 20명 중 1~2명에게서 불유합이 나타납니다. 중증 외상 환자들의 생존율이 향상됨에 따라 불유합의 빈도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불유합의 원인

뼈가 부러지면서 뼈에 피를 공급하는 혈관도 손상이 됩니다. 고관절을 이루는 대퇴골 경부, 손목뼈 중 하나인 주상골은 골절 시에 혈관이 쉽게 손상되기에 불유합이나 골괴사가 자주 발생하는 부위입니다.

정강이뼈에 교통사고처럼 큰 충격이 가해지거나 개방성 골절로 인해 뼈를 둘러싼 근육과 피부, 즉 연부 조직이 손상돼도 골절 부위에 원활한 혈류 공급이 저해돼 불유합이 발생합니다.

니코틴은 혈관을 수축시키고 건강한 혈관 생성을 막아 원활한 혈류 공급을 막습니다. 이에 흡연자는 불유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외에도 당뇨병, 골다공증, 면역저하 등 골절 치유 단계에서 영향을 주는 질환이나 환자가 복용하고 있는 약물들도 불유합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골절된 뼈를 고정하기 위해 사용한 금속판이나 금속정에 고정력이 떨어지거나, 다 낫지 않은 상태에서 골절 부위가 과도하게 움직여도 불유합이 발생합니다.

아울러 골절 부위에 감염으로 인한 염증이 있거나, 골절 조각이 치유될 수 없을 만큼 떨어져 있어도 불유합이 생길 수 있습니다. 골절 조각의 연부 조직을 벗겨내는 과거의 수술 방식은 추가적인 혈류 손상을 주게 되므로 숙련된 의료진의 치료가 중요합니다.

불유합의 치료

불유합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원인을 정확하게 분석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영상학적 검사로 골절 부위의 치유 능력이 어느 정도 남아있는지 평가합니다. 방사선 검사에서 치유 반응이 보이지 않는다면 뼈이식으로 골절 부위에 생물학적 활성도를 높이는 수술이 필요합니다.

혈액이 충분히 순환되고 있으며, 치유능력이 있음에도 불유합이 발생한다면 체내 금속판이나 골수강 내 금속정을 교체해 골절 부위의 고정력을 높여줍니다.

이처럼 불유합은 발생 원인, 연부 조직의 상태, 뼈의 소실 정도, 동반된 병변 등에 따라 수술 방법이 결정되는데 때에 따라서는 뼈이식과 고정력을 높이는 두 가지 수술법이 모두 필요할 수 있습니다.

불유합 부위에 변형이 있다면 교정술로 정렬을 바르게 하고, 감염이 있다면 불유합 치료 전에 감염 치료를 선행해야 합니다. 흡연은 불유합을 발생시키는 원인 중 하나이므로 흡연을 하는 환자는 반드시 금연해야 하며, 적절한 영양섭취로 골절 부위의 치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변형과 불유합을 동반한 환자의 정강이 뼈(왼쪽)를 수술로 바르게 회복시킨 모습.

변형과 불유합을 동반한 환자의 정강이 뼈(왼쪽)를 수술로 바르게 회복시킨 모습.


불유합은 골절로 인한 질환

갑작스럽게 찾아온 골절의 치료는 의료진과 환자가 함께하는 과정입니다. 골절이 잘 치유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의료진의 역할이라면, 그 환경을 좋게 유지하는 환자의 역할도 매우 중요합니다.

치유되지 않고 불유합이 된 골절 부위는 지속적으로 통증을 야기할 뿐만 아니라 신체에 영구적인 장애를 남겨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늦어지게 합니다. 불유합을 골절로 인한 질환으로 인식하고 정확한 진단과 계획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치료해야겠습니다.

이범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