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손흥민과 불화설 진화 나선 김민재 "나의 오해…흥민 형에게 사과했다"
알림

손흥민과 불화설 진화 나선 김민재 "나의 오해…흥민 형에게 사과했다"

입력
2023.04.01 13:27
0 0

손흥민 SNS 계정 끊었던 것에 해명

축구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 뉴시스

축구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 뉴시스

"대표팀보다 소속팀에만 집중하고 싶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괴물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손흥민(토트넘)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언팔로우'한 것에 대해 인정하고 자신의 오해에서 비롯된 일이라며 사과했다. 대표팀 내 선배들과 불화설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김민재는 1일 소속사를 통해 "손흥민 선수와 관련해 제가 생각이 짧았고 잘못했다"며 "흥민이 형에게 따로 연락해 사과드렸고,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28일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마치고 취재진에 "멘털적으로 무너져 있는 상태"라며 "축구 면에서도 힘들고 몸도 힘들고 그렇기 때문에 대표팀보다는 이제 소속팀에서만 신경을 쓰고 싶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대표팀보다 소속팀에 집중하고 싶다는 뜻으로 해석돼 팬들에게 질타를 받았다.

그러자 김민재는 이튿날 자신의 SNS를 통해 "힘들다는 의미가 잘못 전달됐다"며 "태극마크를 소중히 여겨왔다"고 진화에 나섰다. 그런데 김민재가 논란에 휩싸인 사이 반대로 손흥민(토트넘)이 3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기간 대표팀에 소집돼 영광이라는 소감을 SNS에 전하며 이목을 끌었다.

비슷한 시기에 김민재와 손흥민이 SNS 계정 관계를 끊은 흔적이 포착돼 축구 팬들 사이에서는 둘의 관계에 대한 불화 등 여러 추측이 불거졌다. 둘은 현재 SNS를 다시 팔로우한 상태다. 김민재는 "흥민이 형이 항상 대표팀 소집이 끝나면 그런 글을 올리는데, 제가 전날 진행했던 인터뷰로 인해 오해했다. 상식 밖의 행동을 했다"고 밝혔다.

우루과이전 직후 인터뷰에 대해서도 재차 해명했다. 김민재는 "아시다시피 제가 단기간에 좋은 팀에 가게 되며 대중과 미디어들부터 관심을 많이 받았다. 너무 갑작스럽게 이런 상황에 처하게 되면서 이전에 대표팀에서 했던 것들이 어려워졌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실점 장면, 상황들에 더 예민해지고 더 잘해야겠다는 압박 속에 스트레스가 있어 실언했던 것"이라며 "대표팀은 그만큼 영광스럽고 책임감을 가져야 하는 자리라 부담감이 많이 있었다. 하지만 한 번도 안일한 생각으로 운동장에 나간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대표팀 측과 소집 명단에서 제외해 달라거나 경기를 쉬게 해달라고 이야기한 게 아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대표팀에 와서 경기하는 게 정신적으로 부담스럽고 힘들다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김민재가 대표팀 소집을 힘들어하는 이유를 두고 온라인 커뮤니티, 언론 등에서는 선배 선수와 갈등이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많았다. 김민재는 이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그는 "대표팀 내 96년생 라인이 파벌을 만들고 있다는 말은 정말 당황스러운 이야기다. 이와 관련해 더 말씀드릴 내용이 없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그간 자신을 괴롭혀 온 게 언론 등을 통해 나오는 '이적설'이라고 털어놨다. 김민재는 "사실 그동안 제가 인터뷰를 피하고 기자분들을 적대적으로 대했다. 매 이적 시기마다 여러 이적설로 괴롭힘을 받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당연히 받아들여야 할 일을 혼자 예민하게 생각해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했다. 이어 "중국에서부터 시작된 일인데, 어려서 철이 없었다. 그 마음이 지금까지 이어졌던 것 같다"라며 "한국 축구가 좋은 성적으로 흥행 중이고 수많은 팬분께서 응원하는 상황에서 개인의 잘못으로 불미스러운 말, 소문이 나오게 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