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황영웅 측 "학폭 무게 무지했다...팬미팅 NO, 자숙 할 것"
알림

황영웅 측 "학폭 무게 무지했다...팬미팅 NO, 자숙 할 것"

입력
2023.03.31 23:24
0 0
MBN '불타는 트롯맨' 출연 중 과거 폭행·상해 전과 사실이 밝혀지며 경연에서 하차한 황영웅의 소속사가 그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MBN 제공

MBN '불타는 트롯맨' 출연 중 과거 폭행·상해 전과 사실이 밝혀지며 경연에서 하차한 황영웅의 소속사가 그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MBN 제공

MBN '불타는 트롯맨' 출연 중 과거 폭행·상해 전과 사실이 밝혀지며 경연에서 하차한 황영웅의 소속사가 그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황영웅의 소속사 더 우리엔터테인먼트(이하 우리엔터)는 31일 "지난 20일부로 황영웅의 매니지먼트를 맡게 됐으며, 그에 따라 황영우에 관한 현재 상황을 설명드리고자 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배포했다.

해당 입장문에서 우리엔터는 황영웅을 영입하게 된 배경을 먼저 설명했다. 우리엔터에 따르면 황영웅은 지난 2021년 11월 '고복수 가요제' 입상을 계기로 우리엔터 관계자의 눈에 띄어 인연을 맺게 됐다. 이후 우리엔터 연습생 신분으로 생활했던 황영웅은 회사 내부 사정상 정식 계약을 체결하지 못하고 파인엔터테인먼트(이하 파인엔터)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황영웅은 파인엔터 소속으로 '불타는 트롯맨'에 참가했고, 하차 당시에도 파인엔터 소속 가수 신분이었다는 해명도 이어졌다. 하지만 이후 황영웅에 대한 여러가지 이슈가 발생했고, 신생 회사로서 해당 문제를 대응하기에 역부족이라고 판단한 파인엔터에서 계약 해지를 요청하며 우리엔터가 황영웅의 매니지먼트를 맡기로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우리엔터는 "황영웅이 우리엔터와 관련이 없는 것은 아니었으나 '불타는 트롯맨' 경연 중에는 우리엔터 소속 가수가 아니었기에 황영웅의 일에 어떠한 부분에도 개입할 권한이 없었으며 우리엔터 소속 가수와의 어떤 커넥션도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이와 함께 우리엔터는 "황영웅은 '불타는 트롯맨'에 출연해 최종 8인에 올랐기 때문에 '트롯맨' 매니지먼트사인 뉴에라프로젝트와 콘서트 제작사인 쇼플레이와 계약 관계를 정리하는 과정이 필요했기 때문에 그동안 발생한 여러 논란에 즉각적인 답변을 드리지 못했다"며 "우리엔터에서는 정식 계약이 체결된 3월 이후 황영웅의 이슈에 대해 다각적으로 면밀히 파악했다"고 전했다.

다만 대부분이 수 년이 지난 일이고, 당사자가 아닌 제3자에 의한 제보인 경우가 많아 사건의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는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이야기도 이어졌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해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전한 우리엔터는 황영웅에 대한 공장 근무 내역 허위 기재 논란에 대해 "월급 통장 거래내역, 국민연금 가입자 가입증명, 건강보험 자격득실 확인서 등의 자료를 통해 약 7년간 여러 업체에서 수습 및 계약직 사원으로 근무했음을 확인했다. 다만 방송상에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명시하지 않고, 공장 생산직으로 근무한 것이 총6년이 넘는다는 내용으로 방송되었기에 이러한 오해가 생긴 것이라 보여진다"라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소속사 측은 "아버지와 어머니에 관한 인터뷰 역시 황영웅이 답변한 모든 내용을 방송에 담기에는 한계가 있어 IMF 당시의 일만 부각돼 방송에 나간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황영웅을 둘러싼 학교폭력 가해 및 전 여자친구에 대한 데이트 폭행 의혹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소속사는 "황영웅은 과거 자신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하는 분들에 대해서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의혹이 발생한지 수일이 지났음에도 방송 제작사와의 계약 문제나, 소속사 이적 문제 등으로 인해 황영웅 본인이 어떤 행동을 취하기에는 여러 가지 제약이 있어 아직까지 직접적인 사과나 행동을 취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뜻을 전했으며, 당사자들이 허락한다면 반드시 본인이 직접 연락을 해 사과하고 싶다고 전했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와 함께 "무엇보다도 황영웅은 모 방송에서 언급 되었던 것과 같이, 본인 역시 다른 친구들로부터 맞기도 하고 돈을 빼앗기기도 하는 학창 시절을 보내며 본인이 해왔던 일들이 이렇게 누군가에게 지우지 못할 큰 상처가 되고 사회적 파장을 크게 일으킬만한 사안이라고 인식하지 못했던 본인의 무지함에 대해 가장 괴로워하고 후회, 반성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황영웅씨의 지난날의 행동에 대해 가벼이 여기거나 감정에 호소하려는 것이 아니다. 학폭은 절대로 청소년들의 치기 어린 행동으로 치부할 수 없는 명확한 범죄이며, 우리 사회가 꼭 뿌리 뽑아야 할 사회악이라는 점에는 반론의 여지가 없다"라면서도 "다만 본인 스스로 학교폭력의 무게에 대해 무지했던 점, 자아가 성립된 성인이 된 이후에는 무분별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키지 않았고,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면서 정서적으로도 안정되어 지난날의 모습은 보이지 않게 되었다는 것을 현재의 황영웅을 겪은 주변 사람들이 말해주고 있다는 점에서 황영웅씨가 불타는 트롯맨에 참여할 때는 이미 어린 시절과는 많이 다른 자세였다는 점을 고려해달라"고 호소했다.

소속사는 현재 방송 경험이 거의 없는 황영웅이 일련의 사태에 많은 죄책감과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우리엔터는 "잘못에 대한 질타는 달게 받겠다. 다만 사실과는 다른 근거 없는 억측과 확대 재생산으로 또 다른 상처와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무분별한 마녀사냥은 삼가달라는 간곡한 부탁을 드린다"라고 전했다.

또 앞서 불거진 팬미팅 개최설에 대해서는 "황영웅은 현재 어떠한 활동도 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소속사는 "최근에 불거졌던 팬미팅 등도 현재는 전혀 진행할 계획이 없다. 황영웅은 여러 일신상의 이유로 당장에 어떤 활동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며, 본인을 되돌아보고 여러 가지 상황을 추스르며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