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마윈 컴백과 동시에... 알리바바, 6개 사업부로 분할
알림

마윈 컴백과 동시에... 알리바바, 6개 사업부로 분할

입력
2023.03.28 23:29
수정
2023.03.28 23:30
0 0

클라우드·전자상거래·물류 등
지주사 체제 전환, IPO 채비

알리바바그룹 창업자 마윈. 뉴스1

알리바바그룹 창업자 마윈. 뉴스1

중국 최대 빅테크 기업인 알리바바가 6개 사업부로 회사를 나누고,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기로 했다. 알리바바 설립자인 마윈이 1년여 만에 중국으로 돌아온 뒤 나온 변화다.

대니얼 장 알리바바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28일 알리바바의 조직 개편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지주회사인 알리바바 그룹과 6개 독자 사업 그룹, 미래의 개별 사업 회사 등 '1+6+N' 체제가 개편의 골자다. 6개 사업 부문은 △클라우드 인텔리전스 그룹(클라우드) △타오바오·티몰(전자 상거래) △지역 서비스(배달 등) △차이냐오 스마트 물류 그룹 △글로벌 디지털 비즈니스 그룹 △디지털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그룹 등이다. 6개 그룹은 각자 이사회를 설치하고 CEO 책임제를 시행할 것이라고 장 회장은 설명했다. 장 회장은 알리바바 그룹 의장 겸 CEO를 맡는 동시에 클라우드 인텔리전스 그룹을 이끌기로 했다.

이 같은 조직 개편은 알리바바가 출범한 지 24년 만에 가장 큰 구조 변화라는 평가다. 알리바바는 추후 각 사업부가 개별적으로 IPO를 추진해 자금 조달에 나선다는 계획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기술 기업이 지주사 구조로 전환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면서 "중국 당국의 기술 기업 단속 탓에 기업가치가 5,000억 달러 이상 증발한 알리바바가 투자자와 시장을 공략할 준비가 됐다는 강력한 신호"라고 평가했다.

특히 이날 발표는 해외에서 1년 이상 떠돌던 마윈이 중국으로 돌아온 직후 나왔다. 전날 중국 현지 언론은 마윈이 알리바바 본사가 있는 항저우를 방문해 학교를 찾아 교사 및 학생들과 대화를 나눴다고 보도했다. 마윈의 귀국을 두고 중국 당국이 지속해 온 이른바 '빅테크 때리기'가 일단락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중국 정부가 경제 활성화를 위해 민간 기업들에 겨눴던 칼날을 거두고 유화적인 손길을 내밀었다는 것이다.

조아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