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UBS, 위기의 크레디트스위스 10억 달러에 살까… 인수 협상 난항
알림

UBS, 위기의 크레디트스위스 10억 달러에 살까… 인수 협상 난항

입력
2023.03.19 22:50
수정
2023.03.20 00:52
0 0

세계적 투자은행 CS 유동성 위기
스위스 정부까지 나서 협상 중재
CS는 "제안 금액 너무 낮아" 거절

19일 스위스 취리히 퍼레이드플라츠에 위치한 스위스의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 본사 입구에 철창이 내려져 있다. 취리히=EPA 연합뉴스

19일 스위스 취리히 퍼레이드플라츠에 위치한 스위스의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 본사 입구에 철창이 내려져 있다. 취리히=EPA 연합뉴스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의 불길이 번진 스위스의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 인수에 나선 UBS가 10억 달러(약 1조3,095억 원)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위스의 최대 금융기관인 UBS를 앞세운 스위스 정부는 협상에 속도를 내면서 증권시장이 개장하기 전에 위기의 불씨를 끌 계획이다. 그러나 CS가 UBS의 제안을 일단 거절하면서 정부가 국유화 카드를 내밀 가능성도 흘러나왔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19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면서 저녁 UBS의 CS 인수 협상이 이날 마무리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UBS는 주당 0.25스위스프랑에 CS를 인수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17일 종가였던 1.86스위스프랑보다 대폭 낮은 금액이다. UBS는 자사의 신용부도 스프레드가 급등할 경우 인수를 무효화하는 조항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위스 정부는 인수를 신속히 처리하기 위해 법까지 개정할 계획을 밝힌 상태다. 통상 6주가 걸리는 검토 기간을 생략해 주주 투표 없이 인수를 통과시키는 내용의 긴급조치다. 스위스 정부가 '정상적인 기업 지배 구조 무효화'라는 일각의 비판에도 인수를 서두르는 배경에는 세계 9대 투자은행이자 자국에서 두 번째로 큰 다국적 은행 CS의 유동성 위기가 있다. 지난해부터 위기설에 휩싸였던 CS는 미국 SVB 파산으로 시장 변동성이 커지며 주가가 한때 30% 이상 추락, 경고등이 켜졌다.

스위스 금융당국의 70조 원 규모의 자금 투입에도 불안감은 가시지 않았고, 일각에서는 CS가 2008년 금융위기의 신호탄이 된 '리먼브러더스 사태'의 전철을 밟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다. 미국 실리콘밸리 기술 기업이 주 고객이었던 미국 중소은행보다 CS의 파산은 세계 경제에 미칠 충격파가 클 수밖에 없다.

18일 스위스 취리히의 에서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와 UBS의 로고가 보이고 있다. 취리히=EPA 연합뉴스

18일 스위스 취리히의 에서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와 UBS의 로고가 보이고 있다. 취리히=EPA 연합뉴스

결국 스위스 금융감독청(FINMA·핀마) 등은 "UBS와의 매각만이 CS의 신뢰 붕괴를 막는 유일한 선택지"라면서 USB의 등을 떠밀었다. 은행권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면 세계 금융 중심지인 스위스의 위상에도 직접적인 타격이 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미국도 스위스 당국과 협력하며 협상을 돕고 있다.

다만 CS가 이날 UBS의 인수 제안 금액이 지나치게 낮아 "주주와 직원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이유로 반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향배는 알 수 없게 됐다. 협상이 실패할 경우 스위스 정부가 CS를 완전 또는 부분 국유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스위스 정부가 사태를 증권시장이 열리는 20일 오전 8시 이전에 매듭짓고 싶어하는 만큼 시간이 촉박해졌다.

FT는 또 UBS가 또 인수 시 CS의 투자은행 부문을 대폭 축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합병 과정에서 약 1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UBS는 스위스 당국에 CS 인수에 드는 비용 중 60억 달러(약 7조8,570억 원)를 부담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전혼잎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