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맵짠' 음식에다 음주 계속 즐기다간…

입력
2023.03.16 21:52
0 0

남성 위암 환자, 여성보다 2배 많아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맵고 짠 음식을 좋아하고 음주를 즐기면 특히 조심해야 할 암이 위암이다. 위암은 초기에 별다른 증상이 없고, 소화불량 등 가벼운 질환으로 착각했다가 치료 시기를 놓칠 때가 많다. 특히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2배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에서 남성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2020년 암 등록 통계에 따르면 위암 환자는 남성 1만7,869명, 여성 8,793명으로 집계됐다.

최성일 강동경희대병원 외과 교수는 “남성은 여성보다 술과 담배를 많이 하고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에도 더 많이 노출되는 등 다양한 원인이 있을 수 있다”며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혼밥ㆍ혼술이 유행하고 배달 음식, 간편식의 잦은 섭취도 위암 발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다.

젊다고 해서 안심할 수 없다. 젊은 나이에 발생하는 위암은 전이가 빠르고 치료하기 쉽지 않은 ‘미만성 위암’이 상대적으로 많기 때문이다.

미만성 위암은 점막 밑이나 근육층을 통해 주변으로 퍼져나가는 특성 때문에 위내시경검사에서는 보이지 않을 때가 많고, 주변 림프샘 등 여러 기관에 전이되기도 쉽다. 통계청의 2021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30대는 암으로 인한 사망 중 위암과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조기 위암은 대체로 특별한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에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궤양을 동반한 조기 위암은 속쓰림 등이 있을 수 있지만, 환자가 느끼는 대부분의 소화기 증상은 비궤양성 소화불량일 때가 많다.

위암으로 인해 체중감소, 복통, 오심, 구토, 식욕감퇴, 연하 곤란, 위장관 출혈 등이 발생했다면 이미 진행성 위암으로 수술이 불가능한 정도로 진행됐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므로 정기검진을 통해 빨리 찾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위암 검진권고안은 40세 이후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어도 2년에 한 번씩 검진을 받도록 하고 있다.

특히 가족 중 위암 환자가 있거나 상복부 통증, 소화불량, 체중 감소 등 증상이 있으면 위 내시경검사를 꼭 받는 게 좋다. 정기검진으로 위암을 조기 발견하면 90% 이상 완치가 가능하다.

위암은 특정한 원인으로 발생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잘못된 식습관은 위암 발병의 큰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최성일 교수는 “위암을 예방하려면 식습관을 교정해야 하는데, 짜게 먹지 말고 질산염ㆍ아질산염이 많은 훈제 음식은 피하는 게 좋다”며 “짠 음식을 많이 섭취한 사람은 적게 섭취한 사람보다 위암 발병률이 4.5배 더 높다”고 했다.

비타민이 풍부한 신선한 채소와 과일 섭취도 많이 먹고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 비흡연자보다 흡연자의 위암 발생 위험도가 2~3배 높다는 것은 이미 많은 연구를 통해 알려져 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