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나라 구하기부터 내 집 마련까지…’목돈’의 추억 한자리에
알림

나라 구하기부터 내 집 마련까지…’목돈’의 추억 한자리에

입력
2023.03.16 13:30
수정
2023.03.16 13:31
12면
0 0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목돈의 꿈: 재테크로 본 한국 현대사' 전시 열려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외채상환 금모으기 범국민운동 판매위탁증서가 전시돼 있다. 김민호 기자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외채상환 금모으기 범국민운동 판매위탁증서가 전시돼 있다. 김민호 기자


‘귀하의 외채상환 금모으기 범국민운동 참여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귀하의 동참은 나라의 외채를 갚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한국 경제가 외환위기로 비틀거리던 지난 1998년 1월 23일. 강원 원주의 문막농업협동조합에 한 주민이 금 29.95g의 판매를 위탁한다. ‘외채상환 금모으기 범국민운동’의 일환이었다. 전국에서 351만 명이 이 운동에 참여했고 227톤의 금이 이렇게 모여서 해외로 수출됐다. 그 가치는 미화 18억 달러에 달했다. 판매위탁이라지만 사실상 ‘헌납’이나 마찬가지였다. 참여자는 원화를 받고 달러는 한국의 외화 차입금을 갚는 데 사용됐기 때문이다. 전 국민이 나라를 구하려고 ‘목돈’을 모은 흔적이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전시된 ‘외채상환 금모으기 범국민운동 판매위탁증서’에 고스란히 남아 있다. 나라 구하기부터 내 집 마련까지 ‘목돈’에 얽힌 애환을 돌아보는 전시 ‘목돈의 꿈: 재테크로 본 한국현대사’가 6월 25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열린다.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 목돈의 꿈: 재테크로 본 한국 현대사 기자설명회. 뉴스1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 목돈의 꿈: 재테크로 본 한국 현대사 기자설명회. 뉴스1

전시장에서는 국민이 목돈을 모으려고 애썼던 흔적을 담은 자료 276점을 만날 수 있다. 예컨대 전시 초반부에서는 그럴듯한 현대적 금융기관이 생겨나기 이전, 현물을 통해서 목돈을 모으던 방식을 소개한다. 일제강점기 귀중품을 보관하던 가정용 세탁기만 한 크기의 금고부터 1950년대 실탄 상자를 이용해 만든 금고 등이 대표적인 전시품이다. 1962년도에 만들어진 ‘절미통’은 밥을 지을 때마다 한 숟가락씩 쌀을 덜어내 보관하던 통이다. 쌀을 절약해 자산을 불리자는 의지가 담겨 있다. 대표적 사금융이었던 ‘계’와 관련한 장부를 전시하면서 계의 구조와 운영 방식을 소개하기도 한다.

전시는 후반부로 가면서 저축, 부동산, 보험, 주식 등의 분야로 확장해 나간다. 분야마다 당시 시대상을 전하는 상세한 설명을 곁들여 경제를 잘 모르는 사람도 자료의 의미를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잠실 장미아파트 분양 안내지(1978년)를 비롯해 재무부가 발행한 저축의날 기념표어(1970년) 등 다양한 분야와 시대에 걸쳐서 수집된 경제 관련 자료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것이 장점인 전시다. 경제개발 재원을 해외 차관에 의존하던 1970년대, 국내 저축을 늘리고 시중자금을 금융기관으로 끌어들이기 위해서 각종 경조금을 현금 대신 소액채권으로 내자는 ‘채권생활화 범국민 운동’을 펼쳤다는 대목도 눈에 띈다.

김민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