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일장기 게양' 목사, 사무실에도···정당 가입? "밝히지 않겠다"
알림

'일장기 게양' 목사, 사무실에도···정당 가입? "밝히지 않겠다"

입력
2023.03.09 08:39
수정
2023.03.09 14:00
0 0

언론 인터뷰서 사무실 공개

3·1절에 일장기를 내걸어 논란이 됐던 이정우 목사가 일장기가 걸린 자신의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처

3·1절에 일장기를 내걸어 논란이 됐던 이정우 목사가 일장기가 걸린 자신의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처

3·1절에 자신의 아파트에 일장기를 내걸어 논란이 됐던 이정우 목사가 사무실에도 일장기를 걸어 놓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다른 사무실 공간에는 태극기도 걸려 있었다.

이 목사는 9일 공개된 YTN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사무실을 공개했다. 이 목사의 책상 뒤편 벽에는 액자 형태의 일장기가 걸려 있었고 다른 사무실 공간에는 세로형과 족자 형태의 태극기 3개가 있었다.

그는 3·1절 일장기를 게양한 이유에 대해 "다른 집들도 태극기를 달고 함으로써 같이 일장기가 좀 어우러지는 상황을 생각했다"며 "(한일 관계가) 우호적으로 갔으면 하는 마음에 일장기를 게양했고, 화해와 평화의 상징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유관순은 절도범'이라고 했던 주장에 대해서는 "유관순 누나라고 하면 가슴이 뭉클해지는 교육을 받았는데, 지금에 와서 보니까 그 반대되는 의견들도 상당히 많다"며 "제가 충분히 연구를 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정 정당 가입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밝히지 않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7일 세종시 어진동 세종호수공원 소녀상 앞에서 국사교과서연구소와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이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고 있다. 이번 집회에는 지난 3·1절에 자신의 아파트에 일장기를 내걸었던 일명 '일장기 남(男)'도 참석했다. 세종시 출입기자단 뉴시스

7일 세종시 어진동 세종호수공원 소녀상 앞에서 국사교과서연구소와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이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고 있다. 이번 집회에는 지난 3·1절에 자신의 아파트에 일장기를 내걸었던 일명 '일장기 남(男)'도 참석했다. 세종시 출입기자단 뉴시스

앞서 이 목사는 1일 자신이 거주하는 세종시 한솔동 한 아파트 발코니에 일장기를 내걸어 주민들의 항의를 받은 바 있다. 그는 2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항의하러 집을 찾아온 사람들을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민원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또 7일 세종호수공원 내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열린 '소녀상 철거 촉구' 보수단체 집회에 일장기를 들고 참석해 "(한국과 일본이) 우호 속에 미래 지향적으로 가기를 바라 일장기를 게양했는데, 이렇게 대스타가 될지 몰랐다"며 "일본이란 나라에 대해 왜 이렇게 난리를 피우는지 모르겠다. 평범한 소시민으로서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