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코로나 3년을 버틴 우리 아이 마음 상태, 그림 검사로 읽어 보세요

입력
2023.03.06 04:30
수정
2023.03.06 10:03
0 0

[코로나 키즈, 마음 재난 보고서 ①-0]
스트레스 대처 능력 평가하는 그림검사 실시

마스크 위로 구슬 눈물이 주르륵. 얼굴엔 공포 슬픔 고통이 서려 있다. 서울 휘봉초 강OO(초4) 군이 그린 '코로나의 추억'이다. 한국일보는 임상미술치료 권위자인 김선현 연세대 원주의대 교수팀과 아동 73명의 그림을 분석했다. 김 교수는 “머리카락과 귀를 빼고 얼굴만 크게 그린 건 주체할 수 없을 만큼 감정 교차가 많았고, 스트레스카 컸다는 의미"라고 짚었다. 최주연 기자

마스크 위로 구슬 눈물이 주르륵. 얼굴엔 공포 슬픔 고통이 서려 있다. 서울 휘봉초 강OO(초4) 군이 그린 '코로나의 추억'이다. 한국일보는 임상미술치료 권위자인 김선현 연세대 원주의대 교수팀과 아동 73명의 그림을 분석했다. 김 교수는 “머리카락과 귀를 빼고 얼굴만 크게 그린 건 주체할 수 없을 만큼 감정 교차가 많았고, 스트레스카 컸다는 의미"라고 짚었다. 최주연 기자

코로나 때문에 힘들어 했던 우리 아이들의 마음 상태, 그림 검사로 확인해 보세요.

코로나 사태 3년 동안 우리 아이들은 마스크와 스마트폰에 갇혀 지냈습니다. 일상을 잃어버린 아이들의 마음엔 어떤 상처가 남았을까요? 한국일보 기획취재팀이 만난 코로나 키즈들은 여전히 외롭고, 힘들다고 했습니다. 여러분의 아이들은 지금 안녕한가요? 간단한 그림 테스트로 소중한 우리 아이의 마음을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기획취재팀과 디지털미디어부는 '코로나 키즈, 마음 재난보고서' 기획의 일환으로 인터랙티브 그림 검사를 제작했습니다. 아이들의 스트레스 상황과 대처 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테스트로, 국내 임상 미술치료 권위자인 김선현 연세대 원주의대 교수(대한트라우마협회장)로부터 검사 내용과 분석 자료를 제공 받고, 자문을 거쳤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영문 버전으로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카메라 어플리케이션을 열어 아래 QR 코드를 비추거나, 링크 주소(https://interactive.hankookilbo.com/v/COVIDKids/)를 입력하면 그림 검사와 함께 '코로나 키즈, 마음 재난 보고서' 기획 기사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 키즈 마음재난 보고서' 인터랙티브 콘텐츠

'코로나 키즈 마음재난 보고서' 인터랙티브 콘텐츠


강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