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런 검찰청 보셨나요"… 진주지청, 범죄 피해자 위한 '늘해랑' 개소
알림

"이런 검찰청 보셨나요"… 진주지청, 범죄 피해자 위한 '늘해랑' 개소

입력
2023.02.23 20:00
0 0

딱딱한 분위기 걷어내고
안락한 휴식 공간 재탄생

창원지검 진주지청 범죄 피해자 상담실·쉼터 '늘해랑' 내부 모습. 진주지청 제공

창원지검 진주지청 범죄 피해자 상담실·쉼터 '늘해랑' 내부 모습. 진주지청 제공

검찰이 회의실 형태의 협소한 범죄 피해자 상담 공간을 안락한 휴식 공간으로 새단장했다.

창원지검 진주지청(지청장 박현주)이 청사 2층에 범죄 피해자들을 위한 상담실과 쉼터를 갖춘 공간인 '늘해랑'을 개소했다고 23일 밝혔다.

'늘해랑'은 '늘 해와 함께 살아가는 밝고 강한 사람'이라는 의미의 순우리말이다. 범죄 피해자의 회복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직원 공모로 명칭이 정해졌다.

이름에 걸맞게 내부 공간도 피해자에게 친화적으로 꾸몄다. 소파와 텔레비전이 비치돼 있어, 범죄 피해자와 보호자들이 늘해랑에서 법률 상담과 법정 동행 등 도움을 받고 가해자와 분리된 공간에서 장시간 안정적인 상태로 휴식할 수 있다. 그간 청사 내 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상담실은 협소한 공간에 회의실 책상만 비치돼 있어 딱딱한 분위기였다.

진주지청은 향후 꽃꽂이, 캔들 만들기 등 피해자 간 모임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늘해랑을 통해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로서 피해자 보호와 회복, 형사사법 정의 실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23일 창원지검 진주지청에서 범죄 피해자 상담실・쉼터 '늘해랑' 개소를 기념하는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 진주지청 제공

23일 창원지검 진주지청에서 범죄 피해자 상담실・쉼터 '늘해랑' 개소를 기념하는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 진주지청 제공


강지수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