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안' 양강 구도 속 컷오프 통과 노리는 與 당권주자 4인 4색 포부
알림

'김·안' 양강 구도 속 컷오프 통과 노리는 與 당권주자 4인 4색 포부

입력
2023.02.07 16:00
0 0

천하람 "대통령 공천 개입 않도록"
황교안 "보수 가치 분명한 정당을"
조경태 "3폐 정치개혁 이뤄내겠다"
윤상현 "수도권 싸움에 능한 전사"

7일 서울 강서구 한 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후보자 비전 발표회에서 당 지도부와 당대표 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경태, 윤상현, 황교안, 안철수, 천하람, 김기현 후보,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유흥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김석기 사무총장. 뉴시스

7일 서울 강서구 한 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후보자 비전 발표회에서 당 지도부와 당대표 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경태, 윤상현, 황교안, 안철수, 천하람, 김기현 후보,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유흥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김석기 사무총장. 뉴시스

김기현·안철수 후보 양강 구도로 흐르고 있는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서 나머지 후보 4명의 1차 목표는 예비경선(컷오프) 통과다. 이들은 7일 열린 첫 비전발표회에서 '대통령 공천 개입 방지' '보수 가치 수호' '정치 개혁' '수도권 싸움' 등 서로 확연히 다른 기치를 내걸며 경선 최종 진출자 4명 진입을 노렸다.

이날 서울 강서구의 한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힘내라 대한민국–국민의힘 제3차 전대 비전 발표'에서 가장 먼저 무대에 선 것은 '이준석계' 천하람 후보다. 그는 당 개혁 및 총선 승리 비책으로 '대통령의 공천 불개입'과 '당헌자격고사 의무화'를 제안했다. 특히 "대통령이 된 당원은 당의 공직후보자 추천이나 인사에 관해 개입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당헌에 추가하겠다"며 "국민들이 권력자나 소수 측근에 의한 공천보다는 국민과 당원에 의한 선택을 더 존중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황교안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 시절의 기억을 부각했다. 그는 "보수 정당 국회의원들도 당을 버리고 떠났고 민심도 다 떠난 상태에서 어떻게든 나라를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다 썼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의 횡포로부터 얼마나 큰 어려움을 느낄지 짐작이 간다. 성공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보수 가치가 분명한 정통 자유민주 정당을 만들겠다"며 "총선 승리와 30년 자유민주정권 창출을 위한 마스터플랜도 만들겠다"고 밝혔다.

조경태 후보는 '3폐 정치개혁(비례대표제·국회의원 면책특권·정당국고보조금 폐지)'을 강조했다. 조 후보는 "대한민국이 강국이 되기 위해 정치, 국토, 국가 개혁이 필요하다"며 "국토, 국가 개혁은 윤 정부가 잘 해낼 것이고 정치 개혁은 제게 맡겨주면 이뤄내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저를 키워주면 한국의 링컨이 되겠다"며 "통합과 개혁을 통해 총선에서 승리해 윤 대통령을 성공한 대통령이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상현 후보는 '수도권 대표론'을 거듭 내세웠다. 그는 "저처럼 수도권에서 철저히 싸운 정치인이 없다"며 "(총선 승리를 위해) 수도권 싸움에 능한 전사가 배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안철수 후보의 첫 만남을 성사시켰고, 후보 단일화를 가장 먼저 촉구해 윤 정부를 태동시켰다"며 "반드시 국민의힘을 원팀으로 만들겠다"고도 약속했다.

정준기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안녕하세요 제보해주세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