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에어팟 반값 수리' 애플 출신들이 만든 재생 스타트업 국내 상륙

알림

'에어팟 반값 수리' 애플 출신들이 만든 재생 스타트업 국내 상륙

입력
2023.01.26 17:15
수정
2023.01.26 17:44
0 0

애플 출신들이 만든 기기 재생 신생기업(스타트업)이 국내에도 상륙했다.

리팟 인터내셔널은 26일 국내에서 애플의 무선 이어폰 '에어팟'의 재생 교환(리퍼비시)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재생 교환이란 고장 난 제품을 깨끗하게 청소한 뒤 부품을 교체해 다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을 말한다.

이 업체는 한국과 호주, 필리핀 사업을 총괄하는 박정훈 공동대표를 비롯해 미국 애플에서 근무했던 직원들이 나와 지난해 창업했다. 이용자가 이 업체에 재생을 맡기면 진품 여부와 상태 등을 확인한 뒤 해외 공장에서 의료기기 수준의 정밀 청소와 배터리 교환 등 재생 작업을 거치게 된다. 박 대표는 "애플과 차이 없는 자동 청소 및 부품 교체 장비 등을 갖춘 해외 공장에서 재생 교환 작업을 실시한다"고 말했다.

애플의 에어팟을 재생교환하는 장면. 리팟 인터내셔널 제공

애플의 에어팟을 재생교환하는 장면. 리팟 인터내셔널 제공

다루는 제품은 에어팟에 국한한다. 특히 배터리 수명이 다한 에어팟 1세대와 2세대, 에어팟 프로 1세대 제품을 새 배터리로 교체해 주는 것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에어팟은 제품이 밀봉돼 이용자가 배터리를 교체할 수 없다. 박 대표는 "에어팟은 분기별로 30만 대 이상 팔려서 이 제품만 다뤄도 시장이 충분히 크다"고 설명했다.

장점은 애플에서 실시하는 재생 교환보다 절반 가까이 낮춘 저렴한 가격이다. 에어팟의 배터리 교환 등 재생 교환 작업을 애플에서 하면 약 18만5,000원의 비용이 들지만 이 업체는 9만9,000원으로 가격을 대폭 내렸다.

향후 박 대표는 시설 및 해외 시장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그는 "국내에도 재생교환 공장을 마련해 시장을 동남아까지 확대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