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정의선 회장, 다보스포럼서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총력

알림

정의선 회장, 다보스포럼서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총력

입력
2023.01.19 17:20
수정
2023.01.19 17:32
0 0

부산엑스포·제네시스 브랜드 글로벌 리더 홍보 "만족스럽다"
현대차그룹, '한국의 밤' 행사에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 전시

다보스포럼 참석차 스위스를 방문 중인 윤석열(왼쪽 두 번째부터)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다보스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CEO와의 오찬'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존 리아디 리포 카라와치 최고경영자(CEO) 등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에 대한 관심도가 확실히 커진 것 같다. 만족스럽고 다 잘된 것 같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 아메론호텔에서 열린 '한국의 밤' 행사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홍보 효과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이와 같이 답했다.

한국의 밤은 다보스에 모인 각국 주요 인사들에게 부산엑스포 비전과 한국 문화를 알리는 중요 행사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행사장 입구에 부산엑스포 로고가 새겨진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를 유리 컨테이너에 넣어 전시했다. 한국의 밤 행사를 찾은 주요국 정부·단체 대표,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 등 200여 명은 제네시스 엑스와 부산엑스포에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8일(현지시간) '한국의 밤' 행사가 열린 스위스 다보스 아메론호텔에 부산세계박람회 로고가 적용된 투명 컨테이너를 설치하고 그 안에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를 전시, 2030 세계박람회 후보지 부산 알리기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은 일명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2023 세계경제포럼(WEF) 연차 총회에서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에 총력을 기울였다. 다보스포럼 기간 동안 부산엑스포 로고가 부착된 차량 58대를 운영, 각국 주요 인사 및 현지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인 부산을 알렸다. 또 한국의 밤 행사를 찾는 세계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부산엑스포와 제네시스를 홍보하기 위해 경기 화성시에 있는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 있는 제네시스 엑스를 힘겹게 옮겼다.

정 회장은 "(다보스포럼에서) 글로벌 기업 회장들과 경제에 대해 깊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분위기도 자연스러웠고 상당한 성과가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한국의 밤 행사도 몇 해 전과 비교해 많이 달라진 것 같고 여러 나라 정상을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찾는 것을 보며 한국에 대한 높은 관심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