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6년 만 흑자 전환' 쌍용차, 2022년 4분기 영업익 41억 원
알림

'6년 만 흑자 전환' 쌍용차, 2022년 4분기 영업익 41억 원

입력
2023.01.18 21:15
0 0

지난해 11월 회생절차 종결한 쌍용차
전년보다 50% 늘어난 분기 최대 실적 달성

쌍용자동차 중형 SUV '토레스 하이브리드 LPG' 모델. 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자동차 중형 SUV '토레스 하이브리드 LPG' 모델. 쌍용자동차 제공


KG그룹 품에 안긴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을 내며 6년 만에 흑자로 돌아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 분기 매출 1조339억 원, 영업이익 41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2016년 4분기(영업이익 101억 원) 이후 24분기 만에 기록한 흑자다. 판매는 11만3,960대를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34.9% 증가했고, 매출 역시 41.7% 늘어난 3조4,242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54.9% 감소한 1,175억 원으로 나타났다.

회사 관계자는 "반도체 관련 부품 수급 문제 등 업계 전반이 여러 제약에 영향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판매 상승세가 이어졌다"며 "지난해 11월 기업 회생절차를 끝내면서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고 흑자 전환을 이뤄내 안정적 흑자 달성의 토대를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쌍용차에 따르면, 회사는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제품 개선 모델과 신차 토레스의 판매 상승세에 힘입어 4분기 연속 판매가 늘었다. 특히 지난 분기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한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한편 회사는 연말부터 사우디아라비아 스남(SNAM)사와 연간 3만 대 규모 반조립제품 사업도 시작할 예정이다.

박지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