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 우승트로피 들고 금의환향
알림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 우승트로피 들고 금의환향

입력
2022.12.20 20:52
수정
2022.12.20 20:55
0 0

20일 새벽 부에노스아이레스 도착
수십만 인파 몰려 선수단 환대
이날 정오부터 공식 카퍼레이드 예정

36년 만에 월드컵에서 우승한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0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에세이사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주장인 리오넬 메시(맨 앞)의 손에는 월드컵 우승컵이 들려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AP 뉴시스

36년 만에 월드컵에서 우승한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0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에세이사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주장인 리오넬 메시(맨 앞)의 손에는 월드컵 우승컵이 들려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AP 뉴시스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우승트로피를 들고 금의환향했다. 공항과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도심을 가득 메운 인파가 이들의 귀국을 환대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승한 아르헨티나 선수단은 20일(한국시간) 전용기를 통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에세이사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하나의 팀, 하나의 나라, 하나의 꿈’이라는 글귀가 새겨진 비행기 문이 열리자 우승 트로피를 손에 든 주장 리오넬 메시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리오넬 스칼로니 감독과 선수단이 우승메달을 목에 걸고 밝은 표정으로 메시의 뒤를 따랐다.

비행기에서 내린 이들은 곧바로 지붕이 없는 2층 버스에 탑승했다. 버스에는 월드컵 3회 우승을 상징하는 별 3개와 세계 챔피언이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이 귀국한 20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에세이사 국제공항을 나선 버스 주변에 인파가 빽빽이 들어찼다. 지붕이 없는 2층 버스에 올라탄 선수단은 팬들의 환대에 감사 인사를 보내며 아르헨티나 축구협회 훈련장으로 향하고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AFP 연합뉴스

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이 귀국한 20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에세이사 국제공항을 나선 버스 주변에 인파가 빽빽이 들어찼다. 지붕이 없는 2층 버스에 올라탄 선수단은 팬들의 환대에 감사 인사를 보내며 아르헨티나 축구협회 훈련장으로 향하고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AFP 연합뉴스

오전 3시라는 시간이 무색하게 진풍경이 펼쳐졌다. 공항에서 아르헨티나 축구협회(AFA) 훈련장으로 가는 길에 빽빽하게 들어찬 인파가 응원가를 부르며 선수단을 환대했다. 버스는 인파에 막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했지만, 선수단은 피곤한 기색 없이 연신 밝은 얼굴로 시민들의 성원에 화답했다. AFA는 이 장면을 실시간으로 송출했다.

선수단은 이날 정오부터 훈련장에서 시내 오벨리스크까지 정식 카퍼레이드를 진행할 예정이다. 아르헨티나 정부가 36년 만의 월드컵 우승을 기념하기 위해 이날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만큼, 수 백만명의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축제를 즐길 것으로 보인다.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