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모스크바는 '불야성'인데... 암흑으로 뒤덮인 키이우

입력
2022.11.26 18:00
0 0

러시아의 기반시설 공습으로 '블랙아웃'된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등 불밝힌 주변국에 비해 칠흑 같이 어두운 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기반시설에 대해 대대적인 미사일 공격을 강행하면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미 항공우주국이 23일 동유럽 일대의 야경을 촬영해 공개한 위성사진 속에서 러시아 모스크바(빨간 원)가 불야성인데 비해 우크라이나 키이우(노란 원) 지역은 온통 암흑이다. NASA=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기반시설에 대해 대대적인 미사일 공격을 강행하면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미 항공우주국이 23일 동유럽 일대의 야경을 촬영해 공개한 위성사진 속에서 러시아 모스크바(빨간 원)가 불야성인데 비해 우크라이나 키이우(노란 원) 지역은 온통 암흑이다. NASA=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기반시설에 대해 대대적인 미사일 공격을 강행하면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미 항공우주국이 23일 동유럽 일대의 야경을 촬영해 공개한 위성사진 속에서 러시아 모스크바(우측 상단)가 불야성인데 비해 우크라이나(빨간 경계선 안) 지역은 온통 암흑이다. NASA=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기반시설에 대해 대대적인 미사일 공격을 강행하면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미 항공우주국이 23일 동유럽 일대의 야경을 촬영해 공개한 위성사진 속에서 러시아 모스크바(우측 상단)가 불야성인데 비해 우크라이나(빨간 경계선 안) 지역은 온통 암흑이다. NAS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에서 밀려난 러시아가 대규모 미사일 공습을 감행하면서 우크라이나 전역이 대규모 정전사태에 빠졌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23일 겨울철 우크라이나의 전의를 약화시키기 위해 전기 등 에너지 기반시설에 70여 발의 순항미사일과 드론 공격을 집중했습니다. 이번 공격으로 우크라이나의 원전 4곳이 동시에 가동을 멈췄는데요, 전력 대부분을 원자력발전에 의지하다 보니, 전국적으로 전력 공급에 큰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날 미 항공우주국(NASA)이 밤 시간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등 동유럽 지역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살펴보면 사태의 심각성이 확연히 드러납니다. 마치 불야성을 이룬 듯한 모스크바는 물론, 벨라루스의 민스크와 그외 중소 도시들도 환하게 불을 밝히고 있는 데 반해 우크라이나는 수도 키이우 정도만 약한 불빛이 보일 뿐 전국이 암흑으로 뒤덮여 있습니다.

14일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바라본 지구의 야경사진으로 각 국가의 지역마다 불을 밝히고 있다. 인도 델리(위쪽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독일 베를린, 러시아 모스크바, 프랑스 파리, 이탈리아 로마, 카타르 도하의 모습이다. ISS=TASS 연합뉴스

14일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바라본 지구의 야경사진으로 각 국가의 지역마다 불을 밝히고 있다. 인도 델리(위쪽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독일 베를린, 러시아 모스크바, 프랑스 파리, 이탈리아 로마, 카타르 도하의 모습이다. ISS=TASS 연합뉴스

칠흑 같은 어둠에 휩싸인 키이우의 모습은 최근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촬영한 세계 주요 도시의 야경 사진과도 대조적입니다. 서울을 비롯해 런던과 파리, 베를린 등 주요 도시가 밝은 조명으로 인해 대낮처럼 밝게 보입니다. 러시아의 침공이 아니었다면 키이우도 다른 유럽의 대도시처럼 환하게 불을 밝히고 있었을 테지요.

현지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번 대규모 공격은 갑작스런 정전으로 인한 불편 수준을 넘어 우크라이나 주민들의 생명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일부 지역이 이미 영하권에 접어드는 등 겨울이 시작된 가운데, 전기는 물론 난방, 수도 등 주요 기반시설이 심각하게 파괴되면서 주민들은 혹독한 환경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 후 대규모 정전이 발생한 24일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마을 어린이가 파괴된 러시아 탱크를 장난감 삼아 놀고 있다. 키이우=AP 연합뉴스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 후 대규모 정전이 발생한 24일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마을 어린이가 파괴된 러시아 탱크를 장난감 삼아 놀고 있다. 키이우=AP 연합뉴스


24일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키이우 일대에 대규모 정전이 발생하자 보호소에 모인 시민들이 몸을 녹이며 휴대전화를 충전하고 있다. 키이우=EPA 연합뉴스

24일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키이우 일대에 대규모 정전이 발생하자 보호소에 모인 시민들이 몸을 녹이며 휴대전화를 충전하고 있다. 키이우=EPA 연합뉴스


24일 우크라이나 키이우 일대에 대규모 정전이 발생하자 시민들이 불이 꺼진 시내를 차량 라이트에 의지한 채 걷고 있다. 키이우=AP 연합뉴스

24일 우크라이나 키이우 일대에 대규모 정전이 발생하자 시민들이 불이 꺼진 시내를 차량 라이트에 의지한 채 걷고 있다. 키이우=AP 연합뉴스


병원마저 전력이 끊겨 응급환자조차 의료진이 헤드랜턴에 의지한 채 수술을 해야 하고, 전방뿐 아니라 후방 지역 주민들마저 난방, 전기, 가스, 물 공급 없이 두려움 속에서 사투를 벌여야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된 것입니다. 문제는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우크라이나의 겨울 날씨는 돈바스 지역의 경우 3월까지도 영하 20~30도를 기록할 정도로 매우 혹독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의 기반시설 집중 공습에 대해 "에너지 테러는 대량살상무기를 사용하는 것과 유사하다"면서, "에너지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 때 에너지 시설을 타격해 수천만 명이 전기, 난방, 물 없이 방치되게 하는 것은 명백한 반인륜적 범죄"라고 규탄했습니다.

러시아가 대규모 미사일 공격을 강행한 가운데 24일 우크라이나 남부 케르손 마을에서 부상당한 한 주민이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케르손=AP 연합뉴스

러시아가 대규모 미사일 공격을 강행한 가운데 24일 우크라이나 남부 케르손 마을에서 부상당한 한 주민이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케르손=AP 연합뉴스


서재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