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강적' 우루과이 맞서 귀중한 승점 1점... 16강 진출 교두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 '강적' 우루과이 맞서 귀중한 승점 1점... 16강 진출 교두보

입력
2022.11.25 00:05
수정
2022.11.25 00:33
0 0

24일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알라얀=뉴시스

사우디아라비아ㆍ일본의 뒤를 이은 세 번째 ‘아시아의 반란’은 일어나지 않았다. 하지만 한국 축구대표팀은 남미 전통의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기면서 16강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이 24일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하지만 전 포지션에 걸쳐 세계 정상급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어 사실상 ‘4강 전력’으로 꼽히는 우루과이를 상대로 1차 목표인 승점 1점을 확보한 것만으로도 선전을 했다는 평가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이후 12년 만의 원정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은 우루과이전에서 승점 1점을 따내면서 남은 가나(28일), 포르투갈(12월 3일)과의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를 결정짓게 됐다.

이날 벤투 감독은 대표팀 ‘플랜A’인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황의조(올림피아코스)가 최전방 원톱에 자리하고 ‘에이스’ 손흥민과 활동량이 좋은 나상호(서울)가 2선 좌우 공격수로 출격했다.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는 이재성(마인츠)이 책임졌다.

중원은 ‘벤투의 황태자’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정우영(알사드)이 맡았다.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김민재(나폴리) 김영권(울산) 김문환(전북)이 나란히 섰고, 골문은 김승규(알 샤뱝)가 지켰다.

우루과이는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다르윈 누녜스(리버풀), 파군도 펠리스트리(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3톱으로 내세운 4-1-2-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한국이 가장 경계하는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는 로드리고 벤탕쿠르(토트넘)와 함께 2선 중앙 미드필더로 나왔다.

예상과 달리 한국은 경기 시작 휘슬이 울리자마자 강하게 압박해 들어갔다. 몇 차례 위기가 있기는 했지만 전체적으로 주도권을 잡고 몰아붙였다.

손흥민도 마스크를 쓴 채 전방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전반 25분 역습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수비에 막혀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가장 아쉬웠던 순간은 전반 33분이었다. 김문환이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뒤 문전으로 낮고 빠르게 크로스를 찔렀다. 이를 황의조가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넘어가 탄식을 쏟아냈다.

위험한 장면도 있었다. 전반 19분 수비 상황에서 우루과이 미드필더 발베르데가 후방에서 한 번에 넘어온 패스를 논스톱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골대를 살짝 비껴가긴 했지만 우리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 순간이었다.

전반 42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수 고딘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나와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었다. 전반전 통틀어 가장 골에 근접한 장면이었다.

후반에도 양팀은 팽팽한 중원 싸움을 벌이며 좀처럼 공격 기회를 잡지 못했다. 헛심 공방만 이어지자 벤투 감독은 후반 29분 3명을 한꺼번에 교체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황의조와 이재성, 나상호를 빼고 조규성(전북)과 손준호(산둥 타이산), 이강인(마요르카)을 투입했다.

한국은 후반 44분 마지막 최대 위기를 넘겼다. 발베르데가 찬 중거리슛이 한국 골대 상단을 맞고 튕겨간 것. 우루과이는 전반에 이어 후반에도 골대 불운에 울었다.

7분이 주어진 추가시간 동안에도 결국 어느 팀도 '0'의 균형은 깨지 못한 채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 같은 장소에서 가나를 상대로 승점 3점 확보에 도전한다.

알라얀 = 김기중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