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김광규, 유재석 이어 강호동에 호소 "주식 잡아달라"
알림

김광규, 유재석 이어 강호동에 호소 "주식 잡아달라"

입력
2022.11.17 10:02
0 0

과거 시상식서 "아파트값 좀 잡아줘요"라고 외친 김광규
이번에는 예능서 "호동이 형, 주식 잡아달라" 호소

배우 김광규가 전세 사기를 당한 심경을 밝혔다. KBS2 제공

배우 김광규가 전세 사기를 당한 심경을 밝혔다. KBS2 제공

배우 김광규가 전세 사기를 당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한 시상식에서 유재석에게 집값을 잡아달라는 소감을 토로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지난 16일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가 방송된 가운데, 김광규가 단독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지난 2013년 SBS ‘힐링캠프’ 이후 약 10년 만에 단독 게스트로 예능에 출연한 김광규는 최성국 결혼 후 적극적으로 모임에 참석한다고 밝히며 “최성국이 새신부를 처음 만난 장소에 간 적이 있다. 부산에 아는 동생이 있어 앞으로도 그 장소에 자주 갈 예정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김광규는 과거 MBC ‘연예대상’ 당시 인기상을 수상하며 유재석에게 집값 잡아달라고 했던 수상소감을 언급, “집값 때문에 화가 많이 났을 때다. 누군가 집값이 내려갈 거라고 사지 말라고 했다. 근데 계속 오르더라”라며 해명했다. 이어 김광규는 “나보다 영향력 있는 친구가 뭔가 얘기를 해야 할 것 같았다. 유재석이나 강호동이 이야기하면 파급력이 있을 것 같았고, 집값 스트레스를 받는 국민들에게 힘이 되지 않을까 하고 생각했다”라며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김광규는 전세 사기를 당한 사건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전세 사기 유형이 많다. 저는 부동산 사장이 사기를 친 경우다. 피해 금액이 집주인과 법정 싸움해서 20% 정도 돌려받았다. 법정 싸움하는 3년 동안 있었던 월세는 돌려받지 못했다”라고 말한 김광규는 연이어 주식으로 전 재산을 날린 사연도 전해 안타까움을 사는 것도 잠시, “호동이 형 주식 좀 잡아주세요”라며 센스 있게 부르짖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날 김광규는 “최근 김대건 신부 일대기를 그린 영화 ‘탄생’을 찍었다. 저는 신부를 돕는 선부 역할이다. 이 작품으로 교황을 만나러 바티칸에 간다. 교황님 앞에서 시사를 하기로 했다”라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광규는 “무명시절 당시 ‘저 정도 배역이랑은 얘기하면 안 된다’라고 하는 배우들이 있다. 최성국이 유일하게 주인공 역할임에도 저한테 형이라고 불러줬다. 그래서 성국이한테는 잘해주려고 노력한다”라며 돈독한 우정도 드러냈다.

이외에도 김광규는 최근 풍성해진 머리숱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김광규는 “탈모인들이 먹는 약이 있다. 일명 ‘다리 힘 빠지는 약’이다. 최근에 꾸준히 먹으면서 피부과에서 치료도 받고 있다. 약 뿌리고 두드리니까 머리가 조금 나고 있다”라며 피멍과 맞바꾼 머리숱을 자랑했고, “피부과 선생님이 보통 환자분께는 20분 치료하시는데 저는 40분 정도 (모발을) 두드리더라”라며 눈물겨운 탈모 극복기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