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CPR로 동물 살린 조상우 ·박민화 소방관 등 119동물구조대상 수상

알림

CPR로 동물 살린 조상우·박민화 소방관 등 119동물구조대상 수상

입력
2022.11.10 20:30
수정
2022.11.10 21:21
0 0

동물자유연대, 제1회 119동물구조대상 개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동물자유연대 주최로 열린 2022년 제1회 119동물구조대상 시상식에서 수상자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모든 살아있는 동물은 구조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박민화 강원 화천소방서 소방위

동물보호단체 동물자유연대가 주최하고 국회의원 연구단체 동물복지국회포럼이 후원한 '제1회 119동물구조대상'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위기에 처한 동물을 구조해 생명 존중을 실천하는 구조대원과 소방서를 응원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시민들로부터 추천받은 소방구조대원(1명)과 동물자유연대 공적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선발된 소방구조대원(2명), 소방관서(2개)에 상패와 상금이 각각 전달됐다.

조상우 충남 아산소방서 소방교가 지난해 2월 충남 논산시 해월로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 골대 그물에 목이 감겨 의식을 잃은 고양이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시민추천 부문에서는 조상우 충남 아산소방서 소방교가 선정됐다. 조 소방교는 지난해 2월 충남 논산시 해월로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 골대 그물에 목이 감겨 의식을 잃은 고양이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목숨을 구했다. 특히 덩치가 작은 고양이를 위해 세 손가락을 이용해 심폐소생술을 하는 장면이 온라인에 공개되면서 많은 시민으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소방구조대원 부문박민화 강원 화천소방서 소방위, 김진유 경기 양평소방서 소방교가 공동 수상했다. 박 소방위는 2019년 3월 강원 춘천시 화재 현장에서 연기에 숨이 멎은 고양이를 4분여의 능숙한 심폐소생술로 살려내 화제가 됐다. 이후 춘천소방서 내 전 직원 대상 반려동물 심폐소생술 교육을 하는 한편 유튜브 동영상을 제작해 반려동물 심폐소생술 정보를 알리는 데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김 소방교는 지난해 11월 경기 양평군 양평읍 화재 현장에서 여성 1명을 구조한 뒤 반려묘 5마리가 남아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화재현장에 재진입해 반려묘를 모두 구조했다. 그는 2015년 자택 인근 쓰레기수거장에 버려진 고양이를 입양하기도 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위기에 처한 동물을 구조하는 소방관들을 격려하기 위해 제1회 119동물구조대상을 개최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소방서 부문에서는 전북 군산소방서대구 서부소방서가 공동으로 뽑혔다. 군산소방서는 주차장에 갇힌 천연기념물 황조롱이, 군산 거척저수지에 빠져 고립된 천연기념물 큰고니를 구조하는 등 지역 특성에 맞는 동물 구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서부소방서는 동물구조전문교육을 시행하고, 동물구조 매뉴얼을 제작, 홍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동물자유연대는 시민과 소방청으로부터 소방관과 소방서 후보를 추천받은 뒤 언론인, 시민단체, 법조인 등 5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공적심사위원회를 열어 동물구조출동 횟수, 진정성, 전문성, 사회적 기여도를 기준으로 엄정한 심사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박홍근(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 이용빈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동물자유연대 주최로 열린 2022년 제1회 119동물구조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자들에게 박수 치며 격려하고 있다. 뉴시스

시상식에는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오영환·이용빈·김한정 의원이 참여해 동물구조에 헌신하는 소방대원을 격려했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119동물구조대상은 회원들로부터 건의를 받아 준비하게 됐다"며 "시민단체가 아닌 시민 여러분이 주는 상이다. 거리에 내몰려 위기에 처한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헌신하는 소방관들을 기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은경 애니로그랩장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