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딸! 엄마 왔다" 쪽지에 '빼빼로' 선물도, 이태원에 모인 모두 다른 추모법

입력
2022.11.12 12:00
16면
0 0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에 마련된 시민 추모공간에 한 희생자의 어머니(위)와 다른 희생자의 누나(아래)가 적고 간 쪽지가 붙어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에 마련된 시민 추모공간에 한 희생자의 어머니(위)와 다른 희생자의 누나(아래)가 적고 간 쪽지가 붙어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희생자 유족과 지인이 작성한 추모 메모가 붙어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희생자 유족과 지인이 작성한 추모 메모가 붙어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희생자 친구들이 작성한 추모 메모가 붙어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희생자 친구들이 작성한 추모 메모가 붙어 있다.

“우리 딸! 엄마 왔다. 너의 마지막 발자취를 보러 왔어… 우리 딸 좋은 곳으로 가… 보고 싶어… 사랑해…"

"사랑하는 아들아, 얼마나 힘들었니.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구나, 보고 싶다."

“분홍색을 좋아하는 당신에게, 떡볶이를 좋아하던 친구에게”

이태원 참사로 사랑하는 이들을 떠나보낸 가족과 친구들이 이태원역 1번 출구를 우체통 삼아 편지를 보냈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일대를 뒤덮은 수천 장의 추모 메시지 중엔 유족과 친구들이 직접 적은 글도 섞여 있다. 참사 당시 현장에 있던 생존자들의 메모에서는 혼자 살아남은 데 대한 미안함이 묻어난다.

이태원역 추모공간엔 지금 이 순간에도 각종 추모 물품들이 쌓이고 있다. 지난달 30일 사고 발생 지점인 해밀톤호텔 옆 골목 앞에 조화가 처음 놓인 후 2주가량이 지나는 동안 일대 50m 거리의 보행로가 흰색 국화와 포스트잇 메시지, 음식과 술, 인형 등으로 뒤덮였다. 정부의 공식 합동분향소가 대부분 운영을 중단한 지금 이곳은 자연스럽게 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의 거점이 됐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시민들이 희생자를 기리며 두고 간 간식거리가 놓여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시민들이 희생자를 기리며 두고 간 간식거리가 놓여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시민들이 희생자를 기리며 두고 간 간식거리가 놓여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시민들이 희생자를 기리며 두고 간 간식거리가 놓여 있다.


희생자 중 대다수를 차지하는 세대가 익숙할 '빼빼로 데이'를 기념하듯 막대과자들도 다수 놓여 있었다.

희생자 중 대다수를 차지하는 세대가 익숙할 '빼빼로 데이'를 기념하듯 막대과자들도 다수 놓여 있었다.

흰색 대국 한 송이를 헌화한 뒤 양장 방명록을 작성하는 정부 합동분향소와 달리 이태원역 추모공간은 각자의 방식대로 고인을 기억하고 슬픔을 나누는 자유로운 표현의 장이다. 헌화하는 꽃의 종류도 추모글을 적는 메모지도 다 제각각이다. 문득 발걸음을 멈춘 행인들이 두고 간 간단한 과자나 음료들 사이로 고인들이 좋아했던 인형과 장신구도 볼 수 있다. 희생자 중 10·20대 청년이 대다수다 보니, 살아 있으면 11일 ‘빼빼로 데이’에 주고받았을 막대과자도 적지 않게 눈에 띈다. 구하지 못한 흰색 국화 대신 종이에 직접 그린 꽃이나 캘리그래피, 서화도 있다.

지난 10여 일간 이태원역 1번 출구 일대에 쌓인 다양한 추모의 흔적들을 모았다. 자세히 보면 그 모양도 내용도 방식도 제각각이지만, 떠나간 이들을 추모하고 절대 잊지 않으려는 마음만은 모두 하나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시민들이 헌화한 각양각색의 꽃이 놓여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시민들이 헌화한 각양각색의 꽃이 놓여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추모객들이 직접 그린 그림이 붙어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추모객들이 직접 그린 그림이 붙어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희생자들을 기리는 인형들이 놓여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희생자들을 기리는 인형들이 놓여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당일 현장에서 살아 돌아온 생존자들이 작성한 메모가 붙어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당일 현장에서 살아 돌아온 생존자들이 작성한 메모가 붙어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희생자 친구가 작성한 분홍색 추모 메모가 붙어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희생자 친구가 작성한 분홍색 추모 메모가 붙어 있다.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있던 각양각색의 추모 방식들을 모은 모습.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에 있던 각양각색의 추모 방식들을 모은 모습.


편집자주

무심코 지나치다 눈에 띈 어떤 장면을 통해 우리 사회의 다양한 사연들을 소개하려 합니다. 시선을 사로잡는 이 광경, '이한호의 시사잡경'이 생각할 거리를 담은 사진으로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이한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