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조화 한 송이가 수만 송이로... 확장하는 추모공간

입력
2022.11.09 12:40
수정
2022.11.09 13:58
0 0


이태원 참사 발생 사흘이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표지판에는 아무 것도 붙어 있지 않았다(왼쪽 사진). 6일 같은 장소에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민들의 메모지가 가득 붙어 있다. 연합뉴스·뉴스1

이태원 참사 발생 사흘이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표지판에는 아무 것도 붙어 있지 않았다(왼쪽 사진). 6일 같은 장소에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민들의 메모지가 가득 붙어 있다. 연합뉴스·뉴스1


이태원 참사 발생 다음 날인 지난달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주변에서 시민들이 추모하고 있다(위 사진). 7일 같은 장소에서 자원봉사자들이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과 물품을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홍인기 기자

이태원 참사 발생 다음 날인 지난달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주변에서 시민들이 추모하고 있다(위 사진). 7일 같은 장소에서 자원봉사자들이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과 물품을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홍인기 기자


지난달 30일 이태원 참사 현장 골목 앞에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꽃다발이 놓여 있다(위 사진). 이태원 참사 발생 10일째인 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이 참사 지점 앞까지 확장된 가운데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과 물품이 크게 늘어나 있다. 고영권 기자·홍인기 기자

지난달 30일 이태원 참사 현장 골목 앞에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꽃다발이 놓여 있다(위 사진). 이태원 참사 발생 10일째인 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공간이 참사 지점 앞까지 확장된 가운데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과 물품이 크게 늘어나 있다. 고영권 기자·홍인기 기자

이태원역 1번 출구 앞 추모공간이 날이 갈수록 확장하고 있다. 참사 발생 직후부터 시민들의 추모 행렬이 밤낮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흰색 국화와 포스트잇 추모메시지, 음식과 술 등 다양한 추모 물품들이 이 일대 거리를 뒤덮어 가고 있다. 흰 국화 한 송이가 놓인 한 뼘 공간이 길이 50m에 달하는 긴 보행로로 늘어난 것이다.

참사 12일째인 9일 오전 시민 추모공간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에서 30m가량 떨어진 참사 현장을 지나 20m 정도 더 진출해 있었다. 1번 출구 계단 안쪽 벽면은 물론, 기둥 형태로 세워진 출구 표지판마저 포스트잇 추모메시지로 빼곡히 뒤덮였다. 추모객들이 조화 등으로 빼곡한 1번 출구에서 벗어나 보다 한가한 공간을 찾아 헌화하고 고인의 넋을 기리면서 추모공간은 보행로를 따라 자연스럽게 넓어지고 있다.

이태원 참사 현장에 처음 조화가 놓인 것은 참사 발생 후 몇 시간 지나지 않은 지난달 30일 새벽쯤이었다. 당시 골목 입구 폴리스라인 앞 바닥에 조화가 하나둘씩 놓였는데, 경찰이 사고 현장 보존 및 감식을 위해 헌화를 통제하면서 추모공간은 인근 이태원역 1번 출구 쪽으로 이동했다. 이후 시민들의 추모 행렬이 이어지면서 이태원역 1번 출구 주변은 시민 추모 공간으로 자리 잡았고, 흰 국화와 빵, 술, 사진 액자 등이 나날이 늘어났다.

1일 핼러윈데이 압사 참사 희생자 추모공간이 마련된 이태원역 1번 출구에 국화꽃을 든 외국인이 걸어 나오고 있다(위 사진). 6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추모공간에 시민들이 남긴 추모 메시지가 이태원역 통로까지 붙어 있다. 연합뉴스·최주연 기자

1일 핼러윈데이 압사 참사 희생자 추모공간이 마련된 이태원역 1번 출구에 국화꽃을 든 외국인이 걸어 나오고 있다(위 사진). 6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추모공간에 시민들이 남긴 추모 메시지가 이태원역 통로까지 붙어 있다. 연합뉴스·최주연 기자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에 마련된 이태원 핼러윈 참사 임시 추모공간을 찾은 시민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위 사진). 4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앞 참사 추모 공간에서 자원봉사자들이 꽃과 물품을 정리하고 있다. 뉴스1·최주연 기자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에 마련된 이태원 핼러윈 참사 임시 추모공간을 찾은 시민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위 사진). 4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앞 참사 추모 공간에서 자원봉사자들이 꽃과 물품을 정리하고 있다. 뉴스1·최주연 기자

참사 후 일주일 정도가 지나자 추모공간에 자원봉사자가 등장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시들어버린 조화나 상한 음식물을 정리하고, 추모공간에 대한 훼손을 방지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때까지도 관할 지자체인 용산구청은 인력이나 조화 등 지원을 전혀 하지 않다가 시민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공식 애도기간 마지막 날인 5일이 돼서야 관리 인력을 지원했다. 하지만 눈치 보기 행정이란 비판을 피하지는 못했다. 이태원 참사 2주째인 6일 1번 출구에서 30m 정도 떨어진 사고 골목 앞까지 조화와 추모 물품이 놓이기 시작했다.

국가 공식 애도기간(10월 30일~11월 5일)은 끝났지만,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시민들의 발길은 여전히 이곳 추모공간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태원역 1번 출구에서 시작된 흰색 국화와 추모 메시지의 물결이 이제 참사 현장을 지나 이태원 거리를 따라 무겁게 흐르고 있다.

지난달 3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이태원역 1번 출구 인근에 마련된 임시 추모공간에서 외국인들이 헌화하고 있다(위 사진). 이태원 참사 발생 10일째인 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지점 앞까지 추모 공간이 늘어난 가운데 많은 시민들이 길가에서 추모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지난달 3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이태원역 1번 출구 인근에 마련된 임시 추모공간에서 외국인들이 헌화하고 있다(위 사진). 이태원 참사 발생 10일째인 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지점 앞까지 추모 공간이 늘어난 가운데 많은 시민들이 길가에서 추모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이태원 참사 발생 10일째인 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지점 앞까지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과 물품들이 놓여 있다. 홍인기 기자

이태원 참사 발생 10일째인 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지점 앞까지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과 물품들이 놓여 있다. 홍인기 기자


이태원 참사 발생 10일째인 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에서 시작한 추모공간이 참사 지점 앞까지 길게 이어진 가운데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과 물품이 놓여 있다. 홍인기 기자

이태원 참사 발생 10일째인 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에서 시작한 추모공간이 참사 지점 앞까지 길게 이어진 가운데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과 물품이 놓여 있다. 홍인기 기자






홍인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