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얼어붙은 여전채 시장... 서민 대출 문턱 높아진다
알림

얼어붙은 여전채 시장... 서민 대출 문턱 높아진다

입력
2022.10.31 04:30
16면
0 0

여전채 금리 ↑·발행액은 ↓
'사무라이 본드' 등 해외로 눈 돌려
"저신용자 대출 축소 가시화할 것"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채권시장에 찬바람이 불면서 카드ㆍ캐피털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들의 자금줄이 점점 얼어붙고 있다. 서민 급전 창구인 장기카드대출(카드론) 금리도 따라 오르면서 대출 문턱이 높아지는 상황이다. 카드론 축소 가능성도 제기됨에 따라 서민들이 불법 사금융 쪽에 손을 벌릴 것이라는 우려도 커진다.

6% 찍은 여전채 금리... 자금조달 '비상'

30일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지난 28일 기준 여전채 3년물 금리(AA+등급, 민간평균)는 연 5.888%로 집계됐다. 6%대를 찍었던 21일과 비교하면 소폭 내렸지만, 여전히 고공행진 중이다. 연초(1월 3일) 연 2.42% 수준이던 여전채 금리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4월 3%, 6월 4%, 9월 5%대로 껑충 뛰었다.

국고채와의 금리차(스프레드) 역시 1.77%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안전자산인 국채에 비해 그만큼 높은 금리를 얹어줘야 거래가 된다는 뜻이다. 지난달 28일 ‘레고랜드 사태’를 기점으론 고금리를 제시해도 수요 자체가 말라붙었다. 신용등급 ‘AA0’의 현대카드마저 1,000억 원 규모의 여전채 발행을 앞두고 실시한 수요예측에서 모집 물량이 800억 원에 그쳤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달 들어 지난 25일까지 여전채 발행 규모는 총 8,457억 원으로 전년 동기(2조1,380억 원) 대비 60%가량 급감했다.

해외로 눈을 돌리는 회사도 나타났다. 26일 현대캐피탈이 4년 만에 200억 엔(약 1,930억 원) 규모 엔화 표시 채권, 일명 사무라이 본드 발행에 성공한 게 대표적이다. 초저금리 일본 시장을 공략한 현대캐피탈은 1년 6개월 만기 기준 연 0.98%, 3년 만기 연 1.21%로 조달금리를 대폭 낮출 수 있었다. 그간 환위험을 우려해 국내 금융사들의 해외채권 발행을 자제시켜 온 금융당국 역시 최근엔 독려 분위기로 돌아서는 모습이다.

저신용자 대출 조이나... 저축은행·대부업도 문턱↑

2021년 6월 27일 서울의 한 대부업체와 저축은행 건물 앞으로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뉴스1

2021년 6월 27일 서울의 한 대부업체와 저축은행 건물 앞으로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뉴스1

업계 전망은 밝지 않다. 한국신용평가는 내년 1분기까지 기준금리가 추가 1%포인트 오를 경우 카드사들의 이자 비용이 약 8,100억 원 증가할 것이란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문제는 카드사 자금조달 비용이 오를수록 여기에 마진을 붙여 빌려주는 카드론 금리도 뛴다는 점이다. 여신금융협회에 공시된 7개 전업카드사의 9월 말 카드론 평균 금리는 12.02~14.42%로 15%대를 향하고 있다.

조만간 카드사들이 저신용자 대상 카드론을 축소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투자심리가 회복될 기미는 아직 보이지 않고, 법정 최고금리가 연 20%로 정해진 만큼 조달 비용을 카드론 금리에 무한정 반영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은 인터넷전문은행 등과 중ㆍ저신용자 대출 유치를 놓고 경쟁하느라 카드론 금리 인상을 자제해왔지만 점점 한계”라며 “이런 기조가 유지되면 대출 대상 축소도 가시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다른 업권은 속속 대출을 조이고 있다. 농협중앙회ㆍ수협중앙회 등 상호금융권은 부동산 관련 신규 공동대출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저축은행들도 주택담보대출 취급을 일시 중단하거나 줄이고, 신용대출도 깐깐하게 거르면서 리스크 관리에 들어갔다. ‘최후의 보루’인 대형 대부업체들도 가계 신규 대출 취급을 축소했다.

강유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