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SK하이닉스도 3분기 '어닝쇼크'..."반도체 수요 감소 전례 없는 수준"
알림

SK하이닉스도 3분기 '어닝쇼크'..."반도체 수요 감소 전례 없는 수준"

입력
2022.10.26 20:00
12면
0 0

삼성전자 이어 SK하이닉스도 3분기 '어닝쇼크'
SK하이닉스 "금융 위기 때 수준으로 투자 줄이겠다"
LG디스플레이 "LCD TV 국내 생산 종료 속도 낼 것"

SK하이닉스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업황 악화로 올해 3분기 '어닝쇼크'(실적 충격)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내년 투자 규모를 올해보다 50% 이상 줄이기로 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SK하이닉스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조6,556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0.3%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공시했다. 사진은 26일 오후 경기 이천시 SK하이닉스 본사 모습. 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업황 악화로 올해 3분기 '어닝쇼크'(실적 충격)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내년 투자 규모를 올해보다 50% 이상 줄이기로 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SK하이닉스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조6,556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0.3%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공시했다. 사진은 26일 오후 경기 이천시 SK하이닉스 본사 모습. 연합뉴스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 위축 여파로 반도체와 가전, 디스플레이 등 정보통신(IT) 업체들이 3분기에 줄지어 '어닝쇼크'(실적 충격)를 기록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이상 영업이익이 줄어든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 데 이어 SK하이닉스는 메모리 반도체 업황 부진 여파로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0% 넘게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LG디스플레이는 2·3분기에 1조2,000억 원 넘는 영업손실을 나타냈다.

SK하이닉스는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10조9,829억 원, 영업이익 1조6,556억 원, 순이익 1조1,027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년 동기와 견줘 매출은 7.0%, 영업이익은 60.3% 줄었다.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던 올해 2분기와 비교해도 매출은 20.5%, 영업이익은 60.5% 감소했다.



"과거 사례 찾기 힘들 만큼 시장 상황 나빠"

SK하이닉스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업황 악화로 올해 3분기 '어닝쇼크'(실적 충격)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조6,556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0.3%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공시했다.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KRX 홍보관에서 직원이 SK 하이닉스 주가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업황 악화로 올해 3분기 '어닝쇼크'(실적 충격)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조6,556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0.3%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공시했다.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KRX 홍보관에서 직원이 SK 하이닉스 주가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물가 상승 장기화와 각국의 금리 인상 등으로 거시경제 환경이 나빠지는 상황에서 반도체 D램과 낸드 제품 수요가 부진해 판매량과 가격이 하락해 전 분기 대비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27일 확정 실적을 발표하는 삼성전자 역시 7일 공개한 잠정 실적에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1.7%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SK하이닉스는 이날 실적 발표를 통해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계속돼 메모리 반도체 산업이 전례 없는 시황 악화 상황에 직면했다고 진단했다. 또한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는 상황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고 10조 원대 후반으로 예상되는 올해 투자액 대비 내년 투자 규모를 50% 이상 줄이기로 했다.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낮은 제품을 중심으로 생산량을 줄여 나갈 계획이다.

노종원 SK하이닉스 사업담당 사장은 실적 발표 후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D램은 한 자릿수 초중반, 낸드는 한 자릿수 수준의 전례 없이 낮은 수요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며 "2008년, 2009년 금융위기 수준에 버금가는 투자 축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감산 계획에 대해선 "기존에 수요가 강하지 않았지만 우선 만들어 놓고 수요를 찾는 수익성이 낮은 제품을 중심으로 우선 웨이퍼 투입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 2·3분기 누적 영업손실 1조2,476억 원

LG디스플레이가 지난해 12월 29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언론사 초청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차세대 올레드 TV 패널 'OLED.EX'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가 지난해 12월 29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언론사 초청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차세대 올레드 TV 패널 'OLED.EX'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도 이날 오후 발표한 3분기 실적 발표에서 매출 6조7,714억 원, 영업손실 7,593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증권가 전망치(영업손실 5,056억 원)와 비교해 크게 낮은 '어닝쇼크' 수준이다. 2분기 4,883억 원 적자에 이어 2분기 연속 대규모 적자를 피하지 못했다.

거시경제 상황이 악화하면서 실수요가 감소한 데 더해 세트(완성품) 수요도 큰 폭으로 줄어들면서 전체 실적이 부진했다. 특히 하반기 패널 수요가 전례 없이 줄었고, LG디스플레이 주력 분야인 중형과 프리미엄 TV용 패널 판매 가격이 떨어졌다. 여기에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도 바닥을 찍었다.

LG디스플레이는 수요 부진 장기화에 대응해 사업 구조 재편을 가속화하고, 재무건전성 강화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김성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재무건전성 회복을 위해 LCD TV 출구 전략을 앞당겨 마련하겠다"고 했다.



유환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