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근 화성시장 “수원 군공항 폐쇄를 공론화할 때가 됐다”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명근 화성시장 “수원 군공항 폐쇄를 공론화할 때가 됐다”

입력
2022.09.29 04:30
0 0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정명근 화성시장
형식적으로 존재하는 군공항을 왜 존치하나 의문
군공항 폐쇄에 앞서 규제부터 점진적으로 풀어야
시너지 효과 위한 테크노폴 시티를 실현 예정

정명근 경기 화성시장이 지난 14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답변하고 있다. 화성시 제공

"수원시와 화성시, 화성시 동쪽과 서쪽 주민 갈등을 부추기는 수원 군공항 문제는 이전이 아니라 폐쇄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정명근 경기 화성시장은 지역 내 최대 현안인 수원 군공항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드러냈다. 수원 군공항 이전 문제는 수원시와 김진표(경기 수원무) 국회의장이 군공항 이전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앞장서고, 2017년 국방부가 예비후보지로 화성시 화옹지구를 선정하면서 화성 내부 갈등의 원인이 됐다. 지난 14일 한국일보와 만난 정 시장은 군공항 이전 문제 외에도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 행정 등 민선 8기 시정 방향에 대해 언급했다.

-수원 군공항 관련해 이전이 아닌 폐쇄 주장은 처음이다.

"수원 군공항 존재 자체에 대해 검토할 시기가 됐다고 생각한다. 수원에 상주하는 전투기는 최신예 전투기가 아닌 최장 50년 된 노후 기종이다. 올해만 벌써 두 차례 추락 사고도 났다. 시민들 입장에서 불안할 수밖에 없다. 국가 안보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 국방부가 최신예 전투기를 투입해야 하지만 그것도 아닌 것 같다. 결국 형식적으로 존재하는 군공항을 왜 존치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 이전 차원이 아니라 폐쇄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이유다. 비행장이 왜 필요한지부터 근본적으로 논의해야 한다.”

-이전보다 폐쇄 논의가 더 어려울 수 있는데.

"수원 군공항 이전 문제는 수십 년 전부터 이어온 경기도의 최대 현안이다. 지자체 간은 물론 지역 주민 간 갈등을 야기하는 문제다. 정부와 국방부는 수원 군공항이 국가 안보와 시민의 안전을 지켜주는 역할을 한다고 하지만 오히려 화성·수원 시민 입장에서는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더욱이 수원 군공항 위치가 과거에는 도심 외곽이었지만 지금은 도심 한복판이다. 론 폐쇄에 앞서 전투기 이착륙에 문제가 없다면 소음에 시달리는 지역주민을 위해 고도 제한 등 최소한의 규제를 제외한 나머지 규제를 점진적으로 풀어줘야 한다."

-극단적 선택을 막기 위한 핫라인을 구축했다.

“우리나라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는 인구 비율은 10만 명당 25.7명(경기도 23.7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다. 화성시는 20.5명으로 상대적으로 낮지만, 최근 5년 동안 786명의 시민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최근 수원 세 모녀 사고처럼 극단적인 선택의 원인이 대부분 경제적 어려운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삶의 마지막 순간에 하소연하듯 얘기하며 새로운 희망을 찾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7월부터 핫라인 시스템을 운영하게 됐다. 핫라인을 찾는 분들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싶다. 다만 시 차원에서 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한계가 있어 후원자나 독지가 등을 모집해 직접 돕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

-테크노폴 사업은 무엇인가.

"테크노폴은 특정사업의 상호작용이 한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일어나 혁신클러스터로 발전해 가는 것을 의미한다. 다른 지역에 비해 혁신경쟁력 차원에서 우위를 갖게 된다. 산·학·연 등 첨단직접지구를 조성해 창업과 연구와 교육, 투자, 일자리 등 시너지를 갖게 되는 테크노폴 시티를 실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공계 특성화 대학과 첨단기업, 연구기관을 유치하고 그에 맞는 교통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임명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