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616명 병원 찾는 ‘자궁근종’ 예방·치료법은?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하루 1,616명 병원 찾는 ‘자궁근종’ 예방·치료법은?

입력
2022.09.23 21:50
0 0

게티이미지뱅크

여성은 결혼과 함께 임신과 출산이라는 과정을 겪는다. 그 과정의 한가운데 자리하는 것이 자궁(子宮)이다. 자궁은 임신과 출산의 시작과 끝을 담당하며 여성을 상징하는 ‘제2의 심장’으로 불린다.

자궁근종은 여성에서 발생하는 종양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종양이다. 35세 이상 여성의 40~50%에서 발견되는 것으로 알려진다. 자궁의 근육세포 하나가 비정상적으로 증식해 하나의 자궁근종을 만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에서 자궁근종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7년 37만1,473명에서 지난해 58만9,902명으로 4년 간 21만8,429명(58.8%)이 늘었다. 지난해 하루 1,616명의 여성이 자궁근종으로 병원을 찾은 셈이다.

연령별로는 40대가 16만6,436명(28.2%)으로 가장 많고 50대 10만1,893명(17.3%), 30대 7만397명(11.9%)으로 전체 환자 10명 중 6명이 30~50대가 차지한다. 20대 환자도 1만1,610명(2.0%)이다.

김용욱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자궁근종은 35세 이상 여성에서 주로 발견되지만, 최근에는 20대 여성에서도 증가하고 있다”며 “자궁근종은 특히 불임을 일으킬 수 있어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분이라면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게 좋다”고 했다.

자궁근종의 주증상은 월경 과다, 골반 통증, 변비, 빈뇨 등이다. 환자의 20~50%에서 증상이 나타난다. 확실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가족력이 있는 경우 발생 위험도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용욱 교수는 “자궁근종은 월경 과다가 가장 흔한 증상이지만 자궁근종이 어느 정도 커지면 골반 통증을 일으킬 수 있고, 또 근종 크기가 아주 큰 경우에는 아랫배에서 만져지기도 한다”고 했다.

자궁근종이 빠르게 자라지 않는다면 정기검사를 통해 지켜보면 된다. 증상이 심해지면 자궁근종절제술, 자궁절제술, 자궁근종용해술, 약물 치료 등으로 치료한다.

김용욱 교수는 “자궁근종만을 제거하거나 자궁 전체를 제거하는 수술이 확실한 치료법이긴 하지만 심리적인 부담이 따르는 게 사실”이라면서도 “최근 개복 수술 대신 복강경 또는 로봇 수술이 많이 시행되고 있고, 특히 단일공 복강경 또는 로봇 수술은 통증이 적고 흉터가 보이지 않는 장점이 있는 만큼 부담을 크게 덜 수 있다”고 했다.

자궁근종은 비만인 여성에서 위험도가 높고, 적절한 운동과 채식이 자궁근종 발생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그러나 가장 확실하고 쉬운 대처 방법은 산부인과 초음파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 조기 진단하고 치료를 받는 것이다.

자궁근종은 보통 30세 이후에 많이 발생한다. 30세 이후에는 1년에 한 번 정기검사를 받는 것이 권고된다.

[Tip. 자궁근종을 의심할 수 있는 9가지 증상]

1. 생리량이 많아지고 덩어리가 나와요.

2. 생리 주기가 자꾸 앞당겨지고 불규칙한 출혈이 있어요.

3. 소변이 자주 마렵고 변비가 생겼어요.

4. 아랫배에 무엇인가가 만져지고 생리통이 심해졌어요.

5. 아래에 묵직함이 느껴지고 밑이 빠질 것 같은 증상이 있어요.

6. 성교할 때 통증이 있어요.

7. 이유 없이 어지럽고 피곤해요.

8. 잠을 설치고 가슴이 답답해요.

9. 불임과 유산 경험이 있어요.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건강in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