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이 윤 대통령의 비속어를 'idiot'로 보도한 까닭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외신이 윤 대통령의 비속어를 'idiot'로 보도한 까닭은?

입력
2022.09.23 13:40
수정
2022.09.23 14:59
0 0

미국 한인 매체 '애틀랜타K' 이상연 대표
"AFP통신·폭스뉴스 F****** 욕설로 표현"
"'idiot'으로 번역한 블룸버그·WP의
기사 작성자는 모두 한인 동포"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뉴욕 JFK 국제공항에서 캐나다 토론토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서 탑승하며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이 여러 외신에도 보도된 가운데 매체에 따라 표현의 차이도 보였다. 주요 언론 중에서도 욕설의 의미가 강한 'f******'로 번역한 매체도 있었지만, 이보다는 상대적으로 수위가 낮은 'idiot(바보)'으로 번역했던 기자는 한국 동포라는 얘기가 나왔다.

미국 애틀란타의 한인매체 '애틀랜타K'의 이상연 대표는 2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환담을 나눈 뒤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미국 의회를 비하하는 욕설과 비속어를 사용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통신사인 AFP와 블룸버그가 가장 먼저 보도했고, 워싱턴포스트 폭스뉴스 CBS 뉴스 등이 이를 인용해 연이어 보도했다"고 전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사용한 '이 XX' 비속어를 "AFP통신과 폭스뉴스는 미국에서도 가장 심한 욕설을 뜻하는 F로 시작하는 영어로 번역했고, 블룸버그 통신과 워싱턴포스트는 바보를 뜻하는 단어인 '이디엇(idiot)'이라는 단어로 번역했다"며 "현지에서는 욕설의 의미가 더 강하기 때문에 AFP통신의 번역이 더 정확하지 않나 하는 얘기가 나오고, 흥미롭게도 이디엇이라고 번역한 기사는 모두 미국에 있는 한인 동포 기자들이 작성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디엇이라고 번역한 기사 작성자가 한인 동포 기자여서) 온정적인 번역이 아니었나"라고 덧붙였다.

이어 욕설을 한 대상에 대해서도 "AFP와 워싱턴포스트는 '글로벌 보건기금을 내놓고 미국 의회 협조 구하겠다'고 한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에 대한 말이었다고 보도했지만, 블룸버그는 '윤 대통령이 환담 도중 바이든 대통령에게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법안 유예를 요청한 뒤 비속어 발언을 했다'고 보도하며 두 사건의 연관성을 강조했다"고 미묘한 차이를 설명했다.

대통령실이 뒤늦게 비속어 발언의 대상이 미 의회가 아니라 대한민국 국회를 향한 것이었다는 취지의 해명을 한 것이 미국에 전해졌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워싱턴포스트라든지 폭스뉴스 같은 경우는 한국의 대통령실 해명이 나온 다음에 작성된 기사로 보인다"며 전혀 반영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는 "(비속어) 동영상을 보신 국민들은 다 아실 테고, 미국 주요 언론사에도 한인 기자들이 다 있다"며 "이 같은 해명을 믿어줄 리가 없다"고 했다. 또 "한 미주한인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워터게이트는 사건도 문제였지만 이를 덮기 위한 거짓말이 더 문제였다'는 글이 올라왔다"며 "의미심장하게 받아들여야 될 글이 아닌가 싶다"고 했다.

미국 주요 언론이 한미 정상회담을 보도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양국 정상회담으로 보지 않았다는 것 같고, 무엇보다 만남 내용에도 보도할 만한 내용이 없었다"며 "주요한 현안이 있지 않은 경우 미국 주요 언론이 양국 정상 간의 회담을 주요 뉴스로 보도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말했다. 그 예로 "어제도 바이든 대통령과 트러스 영국 총리가 회담을 가졌지만 주요 뉴스로 다뤄지지 않았다"는 점도 언급했다.

백악관 배포자료에 IRA 관련 언급이 빠진 점에 대해서는 "백악관이 IRA에 대해 한국 대통령과 무슨 약속을 할 수도 없는 입장(이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 정부와 윤 대통령이) IRA 유예나 수정을 요청했어도 행정부의 수장인 (바이든)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여 독단적으로 처리하기 힘든 것이 미국의 시스템"이라며 "연방의회 상하원을 모두 통과했고, 대통령이 이미 공포해서 발의된 법안이라 수정이나 유예를 하려면 별도의 입법이나 의회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